與, 이해찬 '담금질' 주장에 "이재명 단죄 의미하는 명검이냐"

"이해찬·이재명 조용히 한발 물러나는 게 민주주의 지키는 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이재명 대표와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기획본부장은 법정에서 대면한다. 두 사람의 대면은 2021년 9월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이후 처음이다. (공동취재) 2023.3.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이재명 대표와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기획본부장은 법정에서 대면한다. 두 사람의 대면은 2021년 9월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이후 처음이다. (공동취재) 2023.3.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노선웅 기자 = 국민의힘은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명검(名劍)이 되기 위한 담금질'이라며 이재명 대표의 검찰 수사를 옹호한 것과 관련해 "혹시 그 명검이 검찰에 의한 이 대표의 단죄를 의미하는 명검(明檢)이냐"고 2일 꼬집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 5년이 짧다면서 민주당 집권 20년을 외쳤다가 그 오만함이 심판받아 정권을 빼앗기게 만든 이 전 대표가 이번에는 민주주의를 운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야말로 적폐청산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으로 사법부는 물론 전 행정부처를 앞세워 무고한 수많은 공직자를 단두대에 올린 정권 아니냐"며 "300번이 넘는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한 법원의 판단마저 부정하면서 민주주의를 운운하는 것은 맞지 않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동안 왜 민주당식 민주주의에는 조작과 은폐 등 썩은 물과 탁한 공기로 가득했는지 그 이유를 알 것 같다"며 "이 전 대표와 이 대표는 제발 조용히 한발 물러나 있기 바란다. 그것이 바로 민주주의를 지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강원도 원주시에서 열린 '이기는 민주당, Again 강원편' 행사에 참석해 "이 대표는 지금 담금질을 당하고 있는데, 그렇게 해서 국가지도자가 되는 것"이라며 "수많은 담금질을 거쳐야 명검이 만들어진다. 우리 지도자들이 다 그랬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