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심하은과 쌍둥이 훈육 두고 갈등 대폭발 "아 됐어 나가!"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KBS 2TV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천수 심하은 부부가 자녀 훈육 방식을 두고 갈등이 대폭발한 모습으로 긴장감을 자아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는 현진영, 이천수, 윤남기 부부가 출연해 가지각색 살림 이야기로 눈길을 모았다.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4.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먼저 현진영은 본업으로 복귀, 아내 오서운과 함께 제자들의 녹음 현장에 방문했다. 그는 부드럽기만 한 제자의 디렉팅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자 "디렉팅을 왜 그따위로 보냐" "세게 얘기해야 그다음 당근이 먹힌다"며 답답해했다. 이어 "내 말이 우스워? 그럴 거면 너 혼자 해!"라고 폭발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얼어붙게 했다.

이에 아내 오서운은 "조금 부드럽게 이야기해도 되잖아"라고 그를 타일렀고, 현진영은 언제 그랬냐는 듯 따뜻한 스승의 모습으로 돌아와 아내만이 그의 유일한 조련사임을 증명했다.

또한 두 부부의 한 치 양보 없는 용돈인상 공방이 흥미를 자아냈다. 현진영은 "수입의 30%는 줘야지! 당신은 악덕업주"라며 오서운을 몰아붙였고, 오서운은 "용돈 10만 원 줄이겠다"고 엄포를 놔 협상은 결렬됐다.

급기야 현진영은 새벽에 몰래 돼지저금통을 털다 아내에게 들키기까지 했다. 90년대 X세대 아이콘에서 '살림남2' 짠내 아이콘으로 전락한 그의 모습을 지켜본 박준형은 "저 형 우리 우상이었는데"라고 안타까워해 웃음을 안겼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자녀 양육 방식을 둘러싼 이천수, 심하은 부부의 갈등도 그려졌다. 두 사람은 네 살이 돼 부쩍 활동량이 늘어난 쌍둥이들을 위해 2층을 개방하기로 했다.

이후 이천수는 자신의 우려대로 사고를 친 쌍둥이들을 강하게 훈육하려 하고, 심하은은 "혼내지 말고 이야기로 타일러야 한다"며 맞섰다. 말싸움이 점점 고조되자 이천수는 "아 됐어! 나가"라며 대화를 끝내려 했다. 심하은은 "내가 물건이냐! 할 말 있으면 앞으로 오라 가라 하지 말고 나와서 말해라, 짜증난다"고 대폭발한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했다.

이천수는 친형을 만나 자신의 불같은 성격에 대한 진심 어린 조언을 듣고, 집에 돌아와 심하은이 좋아하는 닭모래집을 건넸다. 이천수는 "순간 기분 나빠져서 그렇게 얘기한 것"이라며 "고칠게! 오빠가 미안해"라고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고, 심하은과 극적 화해에 이르렀다.

마지막으로 윤남기, 이다은 부부는 딸 리은이의 성장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이다은은 "리은이가 말이 느린 게 내 탓 같다" "아이가 수다쟁이라 힘들다고 말하는 엄마들 보면 부럽다"며 눈물을 흘렸고, 윤남기는 "걱정 마, 그런 날 금방 온다" "조금 있으면 너무 말 많아서 힘들거야"라고 다정히 위로했다.

이후 두 사람은 리은이가 다니고 있는 언어치료센터에 찾아가 학부모 상담을 받았다. 언어치료사는 "리은이가 사회성이 워낙 좋고 눈치도 빠르다"며 "먼저 말할 때 까지 기다려달라"고 두 사람을 안심시켰다. 리은이가 말이 트이면 제일 먼저 듣고 싶은 말로는 두 사람 모두 입 모아 "엄마 아빠 사랑해요"라고 같은 답변을 해 또 한 번 놀라움을 자아냈다.

'살림남2'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25분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23:59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23:59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23:59 05/3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23:59 05/31
  • 금 : 1982.10상승 523:59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