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만난 곽재선… "글로벌 낙숫물 줍겠다" 의미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곽재선 KG모빌리티 회장이 2023서울모빌리티쇼 현장에서 만났다. /사진=각 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곽재선 KG모빌리티 회장이 4일 2023서울모빌리티쇼 현장에서 만났다. 정 회장은 모빌리티쇼를 둘러보기 위해, 곽 회장은 이날 KG모빌리티의 '비전테크데이' 행사 참석을 위해 행사가 열리는 킨텍스를 방문했다.

정 회장은 1시간가량 모빌리티쇼 현장에 머물며 그룹사 부스와 함께 수입차 부스는 물론 중소업체 제품도 두루 살폈는데, 특히 전기차와 고성능차, 로봇 등에 관심을 보였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곽 회장은 이날 행사 전 정 회장과 행사장에서 만나 인사를 나눴고 정 회장이 "(KG모빌리티 차가) 잘나가냐"고 묻자 곽 회장은 "KG모빌리티는 생산능력에 한계가 있어서 글로벌 곳곳에 떨어진 낙숫물을 줍겠다"고 말했다.

관련업계에서는 곽 회장의 이 같은 발언을 두고 해외의 틈새 시장 공략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한다. 곽 회장이 비전테크데이 행사에서 "유럽과 같은 큰 시장도 있지만 아프리카·남미 등 작은 시장에도 자동차는 필요하다"고 언급했기 때문.

곽 회장은 "KG모빌리티는 한 우물을 깊게 파는 것도 중요하지만, 넓게 파는 것도 중요하다"며 "저희 능력에 맞게 새 전략으로 다변화된 전략으로 시장을 공략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행사 후 질의응답에서 "KG모빌리티는 빈 곳을 찾아서 정착시키고자 한다"며 "완성차 수출만이 지향점이 아니고 다양한 방법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베트남에 반조립 제품을 수출하기로 하는 등 시장을 넓히려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본 것.


KG모빌리티는 이날 비전테크데이에서 모빌리티 기업으로 도약을 위해 토레스EVX이외 O100·KR10·F100 등 추가적인 전기차 출시 계획, SDV(소프트웨어중심 차량), 레벨3·4 자율주행차 개발 등의 계획을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