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식량가격, 12개월 연속 하락…육류·설탕 등은 소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계 식량 가격이 12개월 연속 하락했다. 사진은 우크라이나에서 밀을 수확하는 장면. /사진=로이터
지난달 세계 식량 가격이 전월 대비 하락해 12개월 연속 하락세가 이어졌다. 곡물·유지류·유제품 가격이 떨어졌지만 설탕 가격은 2개월째 올랐고 육류 가격은 오름세로 전환됐다.

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29.7p) 대비 2.1% 하락한 126.9포인트(p)다. FAO는 24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 동향(95개)을 조사해 5개 품목군(곡물, 유지류, 육류, 유제품, 설탕)별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작성·발표한다. 2014~2016년 평균값을 100으로 보고 이보다 높으면 상승, 낮으면 하락으로 각각 평가한다.

식량가격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 불안 속에 2020년 하반기부터 오르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 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과 함께 급격히 치솟기도 했다. 지난해 3월 역대 최고치(159.7p)를 기록했고 곧바로 4월부터는 내림세로 돌아섰다.

품목별로는 지난달 곡물 가격지수는 2월(146.7p)보다 5.6% 하락한 138.6p를 기록했다. 밀 가격은 세계적으로 공급량이 충분하고 '흑해 곡물 수출협의체'(Black Sea Grain Initiative)의 연장으로 우크라이나의 밀 수출이 계속돼 가격이 하락했다.

옥수수는 남미 지역에서 수확철을 맞아 공급량이 증가했고 흑해 곡물 수출협의체가 연장됨에 따라 가격이 하락했다. 쌀은 인도, 베트남, 태국 등 주요 수출국에서 수확철이 다가오면서 가격이 떨어졌다.

육류는 전월(112.1p) 대비 0.8% 상승한 113.0p를 기록했다. 소고기는 미국 내 공급량 저하 전망으로 국내 가격이 상승하면서 국제 가격도 올랐다. 돼지고기는 유럽 내 가격 상승과 부활절 전 수요 증가로 가격이 올랐다. 다만 가금육은 여러 수출국의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에도 수입 수요가 저조해 가격이 하락했다.

설탕은 전월(125.2p) 대비 1.5% 상승한 127.0p를 기록해 2개월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다만 브라질 사탕수수 수확 전망이 양호해 가격 상승폭은 크지 않았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2.15상승 22.9811:04 06/02
  • 코스닥 : 867.04상승 3.2611:04 06/02
  • 원달러 : 1310.90하락 10.711:04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1:04 06/02
  • 금 : 1995.50상승 13.411:04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