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황사 표현' 지적한 中… 韓 누리꾼 "책임 넘기려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부 중국 매체가 '중국발 황사'라는 표현을 지적했다. 사진은 미세먼지 영향으로 뿌옇게 보이는 서울 광화문 일대. /사진=뉴스1
황사 영향으로 대한민국 대기질 수준이 악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 일부 언론이 '중국발 황사'라는 표현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17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기상대는 3~4월 발생한 두 차례의 황사가 수도 베이징에서 600㎞ 떨어진 몽골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황사 발원지가 중국이 아닌 몽골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자국도 피해를 입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한국과 일본의 일부 언론이 황사가 자기 나라로 퍼져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끼쳤다고 보도했다"며 한일의 중국발 황사 표현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앞서 관영 환추스바오도 "한국 일부 언론이 몽골에서 시작된 황사에 대해 중국발 황사라고 보도했다"며 "선동적인 용어를 사용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일부 한국 누리꾼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중국이 책임을 떠넘기려고 한다" "좋은 것들은 다 자기네 것이라고 우기더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17일 대한민국의 대기질은 전국 곳곳이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고비사막 등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는 탓이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8%
  • 32%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보합 018:05 12/06
  • 두바이유 : 보합 018:05 12/06
  • 금 : 0.00보합 0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