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CI에코텍·쌍용C&E와 '생활폐기물 감량' 협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가 2026년 생활폐기물 수도권매립지 직매립 금지에 대한 대비와 탄소 중립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재활용 선별 전문업체인 주식회사 CI에코텍과 자원화 전문업체인 쌍용C&E와 고양시청 열린시장실에서 지난 19일 업무 협약식을 열었다. / 사진제공=고양특례시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가 2026년 생활폐기물 수도권매립지 직매립 금지에 대한 대비와 탄소 중립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재활용 선별 전문업체인 주식회사 CI에코텍과 자원화 전문업체인 쌍용C&E와 고양시청 열린시장실에서 지난 19일 업무 협약식을 열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을 비롯하여 주식회사 CI에코텍 조일호 대표이사와 쌍용C&E 조광재 상무가 참석한 이번 업무 협약식에서는 민간 부문의 생활폐기물 감량 기술적용 및 활용사업 협업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고양특례시에서는 생활폐기물 감량을 위한 기술이행과 적용대상 사업지 발굴 및 시행을 ▲주식회사 CI에코텍은 생활폐기물 감량 신기술 개발 및 실증사업 추진을 ▲쌍용C&E에서는 고양특례시의 감량 및 자원화(선별)된 생활폐기물 대체자원 활용 연구소 신설 등을 투자하기로 약속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2022년 한 해 동안 고양시의 11만2107톤의 생활폐기물 발생량 중 60%인 6만7474톤의 생활폐기물이 수도권매립지로 반입처리 되었다"고 밝히고 "기업, 시민과의 협력을 통한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 개발로 탄소중립 도시로의 이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2026년 생활폐기물 수도권매립지 반입금지 정책에 따라 폐기물처리시설 신규 건립과 생활폐기물 민간위탁 사업을 추진을 통해 순환경제 사회로의 국가 정책에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