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세원 딸' 서동주, 캄보디아 도착… 장례 절차 논의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세원의 임시 빈소가 캄보디아 현지에 마련됐다. /사진=뉴스1(박현옥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 주회장 제공)
방송인 겸 사업가 서세원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며 딸 서동주와 조카가 캄보디아 현지에 도착했다.

23일 뉴스1에 따르면 캄보디아에 거주 중인 박현옥 아시아한인총연합회 부회장은 "어제 낮에 서세원의 조카를 비롯한 유족들이, 밤에 딸(서동주)이 캄보디아에 도착했다"며 "오늘 오전에 시신이 안치된 곳에 모여 장례 절차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서세원 누나가 화장을 반대하는 것으로 아는데 시신을 옮기려면 최소한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걸리고 비용도 만만찮은 상황이라 일단 유족들과 절차를 논의해봐야 할 것 같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세원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뒤 부정적인 여론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도 많다"며 "애도를 표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했다.

지병으로 당뇨를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진 서세원은 지난 20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 미래병원에서 링거를 맞던 중 심정지로 사망했다. 박 부회장에 따르면 서세원의 캄보디아 빈소는 현재 프놈펜 부영타운 근처 한 사원에 마련됐다.

서세원은 1979년 TBC 라디오 개그 콘테스트를 거쳐 데뷔했다. 1990년대부터는 토크쇼 진행자로 변신, 입지를 굳건히 다졌지만 영화 제작비 횡령 의혹 등과 관련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