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재건축·신규주택 수주 줄었는데… 재개발만 두 배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1분기 건설업체의 국내 재건축 수주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4% 줄어 2조3166억원을 기록했다. 재개발은 같은 기간 동안 102.0% 늘어 4조2255억원을 수주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1분기 건설업체의 국내 주택·건축 수주가 1년 만에 30%대 줄어 건설 불황을 반영했다. 인·허가와 착공 등 공급 선행 지표들도 저조한 실적을 기록해 2~3년 후 주택난도 우려된다.

13일 대한건설협회의 2023년 3월 건설경제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국내 주택·건축 수주액은 11조7421억원으로 전년 동기(17조7673억원) 대비 33.9% 감소했다. 재개발 수주는 늘고 신규 주택 수주는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해당 기간 신규 주택 수주는 5조199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13조16억원) 대비 60.0% 이상 감소했다. 2021~2022년 분기별 신규 주택 수주액은 13조~17조원 수준으로 10조원을 넘다가 지난해 4분기 9조2410억원으로 감소했다.

이어 올 1분기에는 5조원대로 급락했다. 올 1분기 재건축 수주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4% 줄어 2조3166억원을 기록했다. 재개발은 같은 기간 동안 102.0% 늘어 4조2255억원을 수주했다.

건축 수주와 함께 공급 선행 지표로 인식되는 건축 인·허가와 착공 실적도 저조했다. 같은 기간 건축물 착공은 1870만1000㎡로 전년 동기 대비 28.7% 감소했다. 주택건설 인·허가는 8만6444건으로 1년 만에 23.0% 감소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고금리 영향과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건설공사 원자재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공사 수주는 물론 착공을 미루고 있어 향후 공급 부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