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용 NH농협은행장의 야심작 '고향으로' 카드, 하루 700장씩 발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석용 NH농협은행장(오른쪽)과 윤상운 NH농협카드 사장(왼쪽)이 'zgm.고향으로' 카드 가입행사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농협은행
이석용 NH농협은행장이 강력하게 드라이브 걸고 있는 'zgm.고향으로' 카드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이 카드는 이석용 행장이 취임 초부터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온 상품으로 범 농협이 올해부터 본격 추진하고 있는 '고향사랑기부제' 활성화의 일환이다.

17일 은행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이 지난 4월5일 출시한 'zgm.고향으로' 카드의 하루 평균 발급건수는 700여장을 기록 중이다. 이는 카드 업계 일 평균 신규 발급량과 비교해 약 2~3배에 달한다는 평가다.

농협은행 고위 관계자는 "zgm.고향으로' 카드는 3개월간 준비해서 나온 상품인데 고객들에게 입소문을 타면서 판매량이 타 카드 대비 매우 높은 편"이라며 "주말에 지역을 방문해 카드를 쓰면 최대 1.7%의 포인트가 적립되는 등 마케팅 비용을 크게 늘린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zgm.고향으로' 카드는 이용액의 0.1%를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공익상품으로 고객은 최대 1.7% NH포인트를 쌓을 수 있다. 전월 실적과 적립 한도 없이 국내외 가맹점 이용 시 0.7%의 기본적립을 제공하고 전월 실적을 충족할 경우 적립한도 제한 없이 주말 국내 가맹점 이용액의 0.3%를 추가 적립한다.

고향사랑기부제 참여 고객은 주말(토·일요일) ▲기부지역 광역시·도 가맹점 ▲전국 농협판매장(하나로마트) ▲농협운영주유소 이용액의 0.7% 추가 적립 혜택을 받아 최대 1만 포인트까지 적립할 수 있다.

이 카드는 올해 처음으로 실시된 고향사랑기부제를 정착하기 위해 만든 상품이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해 지역주민 복리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기부자에게는 세액공제와 기부한 고향의 답례품을 제공하는 제도다.

특히 1.7%의 포인트 적립 이외에 올 12월31일까지 ▲'전국 1400여개 전통시장' 10% 할인 ▲'충남 예산시장 맛집' 20% 할인 ▲지역별 유명 베이커리·카페 10% 할인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농협은행이 제공하는 혜택이 큰 만큼 금융소비자들의 카드발급이 크게 몰렸다는 후문이다.

이석용 행장은 지난달 5일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zgm.고향으로' 카드를 직접 가입할 정도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남다른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범 농협은 고향사랑기부제에 힘을 쏟고 있다. 농협은행은 'zgm.고향으로' 카드를 출시하기에 앞서 'NH고향사랑기부' 예적금도 내놓은 바 있다. 고향사랑기부예금 금리는 연 3.8%로 시중은행 예금 상품 중 가장 높은 수준의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NH농협카드도 코레일관광개발과 손잡고 올해 말까지 '내 고향 기차여행' 상품을 NH농협카드로 결제 시 20% 할인을 진행하며 고향사랑기부제 활성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광고모델 배우 강하늘이 출연한 '내가 픽한 고향을 키우다' 광고 영상 유튜브 조회수가 1500만회를 넘는 등 인기가 높다"며 "도시와 지역을 연결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58.40하락 23.1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