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의원 상당수 특정"… 檢, 돈봉투 대규모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의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돈봉투를 수수한 현역 의원들의 숫자·신원에 대해 상당 부분 특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지난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석하는 송 전 대표.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복수의 현역 의원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 뉴스1·뉴시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관계자는 이날 "돈봉투를 수수한 현역 의원들에 대해 상당 부분 수사가 진행돼 실체가 드러났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소환조사에서 현역 의원 수수자 특정을 포함해 구체적인 돈봉투 살포 행위 등을 하나하나 확인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검찰이 국회의원들에게 돈 봉투를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윤관석 무소속 의원의 조사 전후로 현역 의원 다수에 대한 대대적 강제수사에 착수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윤 의원은 강래구 한국감사협회장과 이정근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요청해 국회의원에게 뿌릴 총 6000만원을 받아 현역 국회의원들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돈봉투를 수수한 상당수 현역의원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진 검찰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윤 의원을 압박하기 위해 윤 의원 조사 전 돈을 받은 국회의원들에 대한 강제수사를 통해 증거를 확보할 가능성도 있다.

검찰은 현재 돈봉투 수수자군을 ▲캠프 지역본부장 ▲지역상황실장 ▲현역 의원 등 3개의 카테고리로 나눠 들여다보고 있다.

수사 단초가 된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의 휴대폰 녹취파일에는 현역 의원 다수의 실명이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은 해당 녹취파일과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증거물, 피의자 조사 등을 토대로 수수자를 특정해나가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는 해당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의 소환 조사를 위한 준비 작업으로 보인다. 검찰은 관계자 조사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친 뒤 송 전 대표를 불러 조사하겠다는 계획이다. 송 전 대표 캠프에서 활동했던 인사들을 중심으로 돈봉투 의혹이 불거졌고 당시 선출된 송 전 대표가 수혜자에 해당한다는 점에서 돈봉투 살포의 최종 책임자인지 따져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