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무슨 잘못?"… 박명수, 표절 고발에 뿔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박명수가 후배 아이유의 표절 시비 논란에 대해 소신 발언을 남겼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서울 여의도동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42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한 가수 겸 배우 아이유. /사진=장동규 기자
코미디언 박명수가 가수 아이유 표절 시비에 소신을 밝혔다.

박명수는 1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전민기는 아이유를 이슈 키워드로 꼽으며 "안타까운 소식인데 아이유씨가 표절 의혹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그는 "표절 고발을 진행한 사람은 관련자가 아니라 일반 시민"이라며 "저작권 침해죄는 원저작권자가 고소해야 사건이 진행된다. 그리고 사실은 아이유가 아니라 작곡가에게 고발을 걸어야 되는데 이걸 아이유에게 거는 바람에 이슈는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유가 무슨 잘못이냐?' 이런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고 잘못된 방향으로 고소가 진행되었다는 점을 꼬집었다.

박명수는 "아이유가 (표절하라고) 시켰냐? 아니지 않냐. 곡을 만든 사람에게 따져야지 아이유에게 무슨 잘못이 있냐?"며 "아이유를 비롯해 많은 가수들이 K팝 문화를 만들어 가면서 우리나라를 많이 알리고 있다. 그들에게 힘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잘못된 게 있다면 팬들이 가만히 있지 않는다. 팬들 수준이 높다"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또 "노래에 문제가 있다면 바로 안다. 요즘은 표절을 할래야 할 수가 없다"면서 "지금은 어떤 창작자도 대놓고 표절을 할 수가 없다"고 반박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