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다음·네이버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잠정 중단… 포털 숨고르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 운영위원회가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사진=뉴시스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맡고 있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 활동이 잠정 중단된다. 제평위 사무국은 정치권 등에서 운영과 관련된 비판이 지속되자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 같이 결정했다.

22일 포털업계에 따르면 제평위는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제평위는 오는 7월 2.0 출범을 앞뒀지만 포털을 둘러싼 여러 비판이 제기되자 운영위원회가 관련 회의를 무기한 연기하면서 난항을 겪어왔다. 포털업계에 정통한 관계자는 "일각에서 제기한 우려들을 종합 반영해 개선방안이 마련된 뒤 활동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했다.

제평위는 다음과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에 뉴스를 공급하는 국내 언론사들을 평가·심사해 포털 입점과 퇴출을 관리하는 기구다.

2015년부터 설립됐으며 신문협회, 온라인신문협회, 인터넷신문협회, 기자협회, 방송협회 등 언론 유관단체와 언론인권센터, YWCA연합회, 경실련 등 시민사회단체를 포함한 총 15개 단체가 추천한 인사 30명(임기 1년)으로 구성됐다.

다음과 네이버는 포털의 공정성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 제평위를 만들었다. 하지만 제휴사 가입 등 운영 과정 및 평가 기준 등에 의문을 제기하는 언론사들의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

심영섭 경희사이버대 겸임교수는 지난 4월18일 '포털뉴스와 언론의 자유' 정책 토론회에서 "네이버 제휴는 검색·스탠드·콘텐츠 제휴 등 세 단계로 이뤄져 있고 각각 점수는 60·70·80점으로 평가 기준이 같다"며 "기자 3명으로 운영하는 언론사나 300명 있는 언론사가 같은 기준에 따라 경쟁하기 때문에 공정한 심사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했다.



정치권의 포털 압박↑… 제평위 잠정 중단 배경


/사진=머니S
회의록이나 심사 과정을 공개하지 않는 데다 평가 위원들의 정치적 성향이 편향돼 있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이에 총선이라는 대형 이벤트가 임박한 정치권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이철규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지난 3월 국내 1위 포털 네이버를 겨냥해 "대한민국을 사실상 좌지우지하는 빅브라더 행태를 보이는 오만한 작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엄포를 놨다. 김승수 의원(국민의힘·대구 북구을)은 "선정적인 기사, 가짜뉴스, 편파보도, 이런 것들을 조장하기까지 하는 실정"이라고 했다.

최근 양대 포털이 잇따라 '투데이 버블', '트렌드 토픽' 등 이용자들의 관심사를 반영한 키워드 서비스를 선보이자 실시간 검색(실검)의 부활이라며 비판 수위는 더 높아졌다.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3년 전 폐지된 실검과는 다른 서비스인 양 포장했지만 사실상 실검을 부활시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김상훈 의원(국민의힘·대구 서구)도 "네이버와 다음이 '키워드 추천'을 도입한다고 한다"며 "과거 '실검'으로 정치 여론을 좌지우지하고 이를 통해 막대한 이익을 창출했던 '조작주도성장'을 복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평위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구체적 움직임도 엿보인다. 김승수 의원은 지난 4월 포털의 기사 배열 기준 등을 심의하는 인터넷뉴스진흥위 설치 법안을 발의했다.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는 같은달 17일 포털업체에게 지원을 받은 적 없는 교수 등 전문가 중심으로 미디어특위를 꾸렸다. 미디어특위는 포털 광고 배분, 제휴 심사 등에 적용되는 각종 알고리즘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뉴스 형태의 허위 조작 정보로 발생하는 인권 침해와 재산손실 등도 함께 논의한다.

위상이 과거에 비해 흔들린 것도 탈퇴 배경으로 꼽힌다. 네이버는 지난해 연합뉴스와 효력정지가처분 소송에서 졌다. 법원은 네이버가 지원하는 제평위가 부당하게 연합뉴스를 퇴출시켰다고 판단해 연합뉴스의 손을 들어줬다. 파이낸스투데이와 네이버 간 효력정지가처분 소송에서도 파이낸스투데이가 이기면서 사실상 제평위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평가가 잇따랐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58.40하락 23.1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