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바당 죽어서도 지킨다"… 제주 어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 어민들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며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은 22일 제주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기자회견 현장. /사진=뉴스1
제주 어부들과 해녀들이 제주 앞바다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를 촉구하며 해상 시위에 나섰다.

22일 뉴스1에 따르면 제주시 수협 도두어촌계원 150여명은 이날 오전 어선 20여 척에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붙이고 도두항에서 제주항 인근까지 1시간여 동안 이동하며 해상시위를 벌였다. 앞서 기자회견을 연 어민들은 "일본 정부는 검증되지 않은 원전오염수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도두 어민들이 열망하던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이 지난달 착공해 청정 바다 생태복원이 이뤄질 것이라 기대했다"며 "그러나 청천벽력 같은 오염수 방출을 허울 좋은 처리수라는 명분 하에 국가 간 검증도 받지 않은 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도두어촌계원들은 바다를 생활터전으로, 그 어장에서 얻어지는 소득원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영세 어민"이라며 "오염수 방류로 어족자원이 고갈되면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이 늘어나 어업인 피해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정부 대응이 미흡해 원전 오염수 방류를 저지하지 못할 시 정부와 제주도는 피해보전 특별법 제정과 특별재난구역 지정 등 어업인 피해에 대비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어민과 수산업 종사자의 생존권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어민들은 이날 기자회견 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청정제주바당 죽어서도 지킨다' '제주바당 원자폭탄 웬 말이냐' 등의 현수막이 걸린 어선 20여척을 동원해 제주항까지 약 13㎞를 이동했다. 양국 정부는 오염수 해양 이동 통로에 해당하는 해저터널이 완공되는 오는 6월 말쯤 본격 방류 작업에 착수해 향후 30~40년에 걸쳐 흘려보낸다는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623.37상승 7.9610:39 06/07
  • 코스닥 : 876.70상승 6.4210:39 06/07
  • 원달러 : 1299.00하락 9.110:39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39 06/07
  • 금 : 1981.50상승 7.210:39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