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여금 800%' 원하는 현대차 노조… 파업 반대의견 24% 불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 노조가 '상여금 800%' 쟁취를 올해 단체 교섭의 핵심으로 지목했다. 사진은 지난 2021년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노조 조합원들이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하던 모습. /사진=뉴스1(현대차 노조)
현대자동차 노조 조합원들이 '상여금 800% 요구'를 올해 단체 교섭의 핵심 안건으로 지목했다.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과정에서 파업을 지양해야 한다는 의견은 24%에 그쳐 노조의 의견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파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25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전날 울산공장에서 열린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조합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올해 임단협 교섭 관련 설문조사 자료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노조가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조합원 556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안건 우선순위를 정해달라는 질문(3가지 이하 복수 응답 가능)에 조합원의 54%(2994명)가 '상여금 800% 요구'를 선택했다.

이어 ▲성과금 지급 기준 수립(2551명) ▲각종 수당 현실화(2268명) ▲정년 연장(2259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임금 인상 요구액은 '시장 현황과 회사 실적을 반영한 금액'을 선택한 비율이 57.2%를 기록했다. '금속노조 지침을 준수한 18만4900원'을 선택한 비율은 29.1%다.

올해 투쟁 방향은 '각 지역과 사업부 실정에 맞게 투쟁'이 27.6%를 기록했다. 이어 ▲8시간 혹은 하루 전면파업 24.5% ▲4시간 이내 부분파업을 여러 날 전개 10.9% ▲전 조합원 울산 집결 대형 투쟁 11.9%로 집계돼 부분적으로라도 파업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반면 '임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니 파업을 지양해야 한다'는 의견은 24%에 불과했다.

노조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임단협 요구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들은 기본급 18만49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전년도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전기차 신공장 관련 인력 운영 방안 마련 등의 요구안을 담을 것으로 예측된다.

현대차 노사는 다음 달 중순 상견례를 열고 본격적인 교섭에 나선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