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연속혈당측정기 60만개 판매… 혈당 관리 캠페인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웅제약이 디지털 헬스케어를 접목한 당뇨병 환자용 웨어러블 기기 프리스타일 리브레가 3년 만에 누적 판매 60만개를 돌파했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연속혈당측정기(CGM) 프리스타일 리브레를 활용한 올바른 혈당 관리 캠페인을 전개한다.

대웅제약은 의료진과 환자를 대상으로 프리스타일 리브레 체험 마케팅과 혈당관리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의료진을 통해 교육받고 연속혈당측정 결과를 판독해야 목표 혈당 수치에 쉽게 도달할 수 있고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게 대웅제약 측의 설명이다.

대웅제약은 해당 제품을 출시한 2020년부터 의료진을 대상으로 체험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200회 이상의 온·오프라인 심포지엄을 개최해 연속혈당측정기의 사용 당위성을 전파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프리스타일 리브레는 국내 출시 3년 만에 누적 판매 60만개를 돌파했다. 프리스타일 리브레는 손 끝에서 채혈해 혈당을 측정하는 기존 방법과 달리 아주 간편하게 혈당을 측정할 수 있다. 500원 동전 크기의 센서를 팔에 부착한 후 프리스타일 리브레링크 앱을 설치한 스마트폰을 센서에 갖다 대면 1초 만에 혈당 수치를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1회의 센서 부착으로 14일 동안 연속적인 혈당 측정된다.

식사 후 15분 단위로 2시간 동안 혈당을 체크하며 본인의 혈당 수치 변화도 쉽게 추적할 수 있다. 앱을 통해 본인의 식사 기록도 할 수 있는데 음식에 따른 본인의 혈당 변화를 비교할 수 있어 식생활 관리가 중요한 당뇨병 환자들에게 매우 편리하고 유용한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다.

최근에는 아이쿱의 만성질환관리 플랫폼 '닥터바이스'를 활용해 의료진이 프리스타일 리브레를 사용하는 당뇨병 환자의 혈당 기록을 모니터링하고 환자별 맞춤 관리 계획을 세울 수 있게 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먼스케이프와 손잡고 임산부 대상의 혈당 관리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프리스타일 리브레는 의료진을 통해 환자가 사용해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다"며 "당뇨병 전단계에서는 당뇨병을 예방하고 당뇨병 환자는 합병증을 예방할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