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큰롤 여왕' 故티나 터너, 사망 원인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티나 터너의 사망 원인이 전해졌다. /사진=티나 터너 인스타그램 캡처
전설적인 팝스타 티나 터너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지 하루 만에 사망원인이 밝혀졌다.

고 티나 터너 측 대변인은 고인이 지난 24일(현지시각) 자연사했다고 전했다. 향년 83세.

터너는 스위스 취리히 인근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터너 측은 고인이 오랜 시간 투병했다고 밝혔지만,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대변인은 "티나 터너의 사망을 발표하게 돼 매우 슬프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음악과 삶에 대한 무한한 열정으로, 전 세계 수백만 명의 팬들을 매료시켰고 미래의 스타들에게 영감을 줬다. 오늘 우리는 자신의 가장 위대한 작품인 음악을 우리에게 남겨준 소중한 친구에게 작별 인사를 한다. 티나, 우리는 당신을 매우 그리워할 것이다"라고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전 세계 팬들은 터너의 사망에 충격을 받았다. 그러나 고인의 건강 문제는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었다. 그는 사망하기 불과 2달 전에 신장병 투병으로 위험한 상태임을 밝혔다.

지난 3월 고인은 "내 신장과 고혈압이 기존의 약으로 치료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했다"며 "평생 약물 치료가 필요한 현실을 직시하지 않아 위험에 처했다. 너무 오랫동안 나는 내 몸이 건강하다고 믿었다"고 전한 바 있다.

2년 전에도 터너는 장편 다큐멘터리 'Tina'에서 수년 동안 일련의 신체적, 정신적 질병을 앓았다고 고백했다. 또 첫 남편이자 음악 파트너인 아이크 터너에게 가정폭력을 당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았으며 "나는 폭력적인 삶을 살았고 달리 이야기할 방법이 없었다. 현실이고 사실이다"라 밝혔다. 고인은 지난 2013년 뇌졸중을 겪었고, 이후 지난 2016년과 2017년 각각 대장암과 신부전 투병 중이었다.







 

  • 0%
  • 0%
  • 코스피 : 2625.06상승 9.6511:51 06/07
  • 코스닥 : 879.40상승 9.1211:51 06/07
  • 원달러 : 1299.40하락 8.711:51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51 06/07
  • 금 : 1981.50상승 7.211:51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