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정, 항상 커튼 뒤에 몸 숨겨" 고교 동창 증언… 졸업사진도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의 고등학교 졸업사진이 공개됐고 학창 시절 동창들의 증언이 나왔다. 사진=MBN News 유튜브 캡처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의 고등학교 졸업사진이 공개됐다. 학창 시절 동창들의 증언도 나왔다.

지난 7일 MBN에 따르면 고교 동창생들이 기억하는 정유정은 친구와 어울리지 않는 조용한 학생이었다. 동창 A씨는 "진짜 말 없고 혼자 다니고 반에서 존재감 없는 애였다"며 "그 당시 친구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른 동창 B씨는 "인사를 해도 인사 자체를 받아주지 않는 친구였고 얘기나 대답을 잘 안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정유정은 친구에게 괴롭힘이나 따돌림을 당한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유정의 출신 학교가 공개된 후 동창들은 학교 이야기를 하는 것을 꺼리는 분위기이며 특히 정유정과 같은 반이었던 동창들의 충격은 더 컸다고 전해졌다. C씨는 "커튼 뒤에 항상 가 있고 간식 먹을 때도 커튼 뒤에서 혼자 먹었다"며 "무슨 이유에서인지 커튼 뒤에 몸을 숨기고 있는 시간이 많았다"고 말했다.

일부 동창은 정유정의 증명사진이 언론에 공개된 이후에도 알아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동창은 "처음에는 그 친구(정유정)가 그 친구인 줄 몰랐다"며 뒤늦게 알았다고 밝혔다.

동창들 가운데 졸업 후 정유정과 연락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고 동창들이 어울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 공통된 증언이다. 실제 경찰이 압수한 정유정의 휴대전화에는 친구 연락처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