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세' 김성령 "외국에 숨겨둔 아이 5명"… 실화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성령이 꾸준히 해외 아동들을 후원해왔음을 밝히며 선한 영향력 뽐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캡처
배우 김성령이 후원 중인 아이들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꼰대희'에는 '[밥묵자] 성덕과 성령 (feat. 김성령)'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김성령은 나이를 묻는 질문에 "5학년 7반이다. 아니다. 5학년 6반으로 하자. 한 살 어려지지 않냐"고 했다. 그러자 김대희는 "그냥 3학년 6반으로 하자. 2학년 6반도 괜찮다"면서 김성령의 동안 미모를 칭찬했다.

김성령은 "외출 안 할 때는 세안 안 한다. 머리도 안 감는다"며 동안 미모 비법을 공개했다. 이어 평상시 운동 중이라는 김성령은 "테니스 이틀, 필라테스랑 비슷한 자이로토닉 이틀 한다"면서 몸매 관리 비법도 공개했다.

김대희는 김성령에게 "해외에 숨겨놓은 아이가 있다는 소문을 내가 건너 건너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령은 "한 다섯 여섯 명 된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어떻게 된 일이냐"고 김대희가 묻자, 김성령은 "띠똠 잘 지내냐. 혹시 이 방송을 볼 수도 있으니까. 잘 살고 있나? 엄마도 잘 살고 있다"고 영상 편지를 보냈다. 이어 "베트남에 방문했을 때 봤다. NGO 단체 홍보대사다. 후원하고 있는 아이들이다"고 설명했다.


김성령은 "베트남 방문할 때 띠똠을 정말 요만할 때 봤는데 결혼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제가 베트남에 재방문을 했다"면서 "띠똠이 사는 집 골목길을 들어서는데 갑자기 눈물이 나더라. 자주 연락을 하면서 지내지도 않았고, 돈만 보내고 디테일하게 못 도와줬는데 여기서 울면 오버한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을 딱 열고 들어가는데 띠똠이 막 울면서 진짜 엄마 보듯이 나한테 안겼다. 둘이 끌어안고 폭풍 오열했다. 띠똠도 어렸을 때 며칠같이 지냈던 그 기억이 생생하게 남아있었고, 그런 분을 자기가 애 낳고 다시 만난다고 생각하니까 되게 감동적이었나 보다"라고 떠올렸다.

이를 듣던 김대희는 "김성령 씨 보면 사람이 외모만 예쁜 게 아니라 마음도 예쁘다"며 감동을 표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