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백상 수상 불발에 '당황'… "박은빈 째려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가 백상예술대상 수상이 불발된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12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방송인 전현무. /사진=장동규 기자
방송인 전현무가 백상예술대상 수상 불발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안 하던 짓을 하고 그래'에서는 전현무가 출연해 지난 4월 열린 '제59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대상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이용진은 전현무에게 "최근 얘기지만 얼마 전에 백상예술대상 수상이 유력했는데 저는 형님이 받을 줄 알았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전현무는 "나도다, 나 너무 당황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이영자 누나가 심지어 예능상이 아니라 대상이라고 했다"라고 백상예술대상 수상에 대해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음을 전했다. 이용진은 이런 전현무에게 "사실 전현무 대 우영우였다"라고 말했고, 전현무는 "그래서 계속 박은빈을 째려보고 있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용진은 "내가 (TV남자예능상) 시상자여서 발표하는 그 순간에도 (수상자인) 김종국형 이름을 보고 (현무)형 얼굴을 봤는데 아직도 기대하고 있더라"라고 말하기도.

이어 전현무는 "김종국 이름이 불리고 제가 김종국을 축하했는데 그 순간 내 표정이 어색하더라"라고 얘기했다. 조세호는 "내년에 받을 수 있지 않을까"라고 기대했고 이용진은 "올해 대상 유력하다. 나 올해 현무 형 안 주면 안 간다"고 거들었다. 전현무는 "어떻게든 안 오려고"라고 꼬집어 웃음을 더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