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자동차 파업 4일째, 3사 주가 일제 하락, 포드 2.1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드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포드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 자동차 파업이 4일째 접어든 가운데, 미국 완성차 업체의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다. 파업이 장기화하면 미국 경제에도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미국의 대표적 완성차 업체 포드는 전거래일보다 2.14% 하락한 12.34 달러를 기록했다.

또 다른 유명 완성차 업체 제너럴 모터스(GM)는 1.80% 하락한 33.34 달러를, 스텔란티스는 1.61% 하락한 18.94 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전미자동차노조(UAW)가 예고한 대로 현지시간 15일 오전 0시부터 GM, 포드, 스텔란티스 등 3개 자동차 기업이 동반 파업을 시작했다. 자동차 3사의 동반파업은 사상 처음이다.

만약 자동차 3사의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미국 경제에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이같은 우려로 이날 미국 완성차 3사의 주가가 일제히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0.00보합 0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