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 빨래방서 음란행위 한 80대 男, CCTV에 딱 걸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빨래방 구석에서 음란행위를 한 80대 남성의 모습이 CCTV에 찍혔다. /사진=뉴스1(유튜브 갈무리)
무인 빨래방에서 음란행위를 한 8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9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6일 서울 양천경찰서는 최근 80대 남성 A씨를 공연음란죄 혐의로 체포했다.

당시 무인 빨래방 사장은 특별치안 활동을 위해 도보를 순찰 중이던 경찰들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장은 "빨래방에 이상한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사장과 함께 빨래방 CCTV를 확인했다.

CCTV에는 파란색 반소매 티셔츠를 입은 80대 노인이 빨래방에 방문한 모습이 찍혔다. 노인은 빨래방에 있던 손님이 나가자 구석에 앉더니 음란 행위를 시작했다.

탐문 수사에 나선 경찰은 A씨 주거지를 특정한 뒤 검거에 성공했다. A씨는 혐의를 부인하다 경찰이 CCTV를 보여주자 결국 범행을 인정했다.
 

신유진
신유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