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빵에 고대빵 맞불… 편의점 PB빵 전쟁

[머니S리포트 - 베이커리 전쟁]③양산빵 시장 2025년 8600억원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쌀이 주식이던 우리 식탁에 최근 몇 년 새 빵의 존재감이 점점 커지고 있다. 빵은 1890년 외국 선교사들에 의해 국내에 들어온 뒤 1920년대 풍국제분 공장이 설립되면서 본격적인 빵 소비시대가 열렸다. 국내 빵 시장 규모는 연간 4조원을 넘볼 정도로 성장했다. 국내 양대 베이커리 업체인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는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격돌하며 K-베이커리의 위상을 알리고 있다. 국내에서는 맛있는 빵집을 찾아다니는 '빵지 순례'라는 단어가 탄생할 정도로 전국 곳곳에 수준 높은 베이커리 전문점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에는 주요 상권에 베이글 가게가 늘면서 런던 베이글 뮤지엄과 코끼리베이글 등 전문점들이 '베이글 열풍'을 이끌고 있다. 과거 봉지빵(양산빵) 유통 판매 채널 역할만 하던 편의점업계도 자체 브랜드(PB) 상품으로 베이커리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편의점업계가 자체 브랜드(PB) 상품으로 베이커리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그래픽=김은옥 기자
◆기사 게재 순서
①'파바 vs 뚜쥬'의 빵 전쟁
②'빵지 순례'의 주인공, 대세는 베이글
③연세빵에 고대빵 맞불… 편의점 PB빵 전쟁


과거 봉지빵(양산빵) 유통 판매 채널 역할만 하던 편의점업계가 자체 브랜드(PB) 상품을 내놓고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도)에 이어 '가잼비'(가격 대비 재미)가 소비 추세로 자리를 잡으면서 생크림빵을 중심으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는 전략이다.

제품을 구매할 때 재미와 가치 있는 경험까지 소비하기를 원하는 '펀슈머'(fun-sumer)가 소비의 주축으로 떠오른 만큼 맛과 재미를 더한 디저트 상품 출시에 적극적인 모양새다.

편의점 CU는 연세대학교의 마스코트인 독수리를 새긴 '연세 생크림빵'을 선보인 데 이어 호랑이를 새긴 '고대 맘모스빵'을 출시하며 디저트 '연고전'을 유도했다. 상품 출시 이후 소비자들이 앞다퉈 상품 비교에 나서면서 크림빵 시장의 자존심 싸움으로 번지는 분위기다.
편의점 CU는 연세대학교의 마스코트인 독수리를 새긴 '연세 생크림빵'을 선보인 데 이어 호랑이를 새긴 '고대 맘모스빵'을 출시하며 디저트 '연고전'을 유도했다. 편의점 연세빵, 고대빵. /사진=장동규 기자


양산빵 격전지로 거듭난 편의점… 크림빵 앞다퉈 출시


국내 빵 소매시장은 제조와 판매 방식에 따라 양산빵과 베이커리로 나뉘는데 판매량 비중은 약 3대 7로 베이커리가 높다. 양산빵은 공장에서 생산된 완제품으로 소매유통 채널을 통해 판매되며 편의점 빵이 이에 해당한다.

국내 양산빵 시장이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편의점 빵 매출 성장세가 가파르다. 지난해 초 SPC삼립의 '포켓몬빵'을 시작으로 베이커리 관련 상품 매출이 증가하면서 양산빵 부흥이 본격화됐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22년 기준 국내 양산빵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1.09% 증가한 8063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양산빵은 지속 성장세를 보이며 오는 2025년 8645억원을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홈카페를 즐기는 소비자가 늘면서 온라인과 편의점 유통 비중이 확대됐다.

세븐일레븐은 2021년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브레다움을 론칭하고 생크림빵에 이어 제주우유 소보로빵과 제주우유 땅콩크림빵 등으로 상품군을 21종으로 확대했다. 제주우유 소보로빵, 후레쉬크림빵, 땅콩크림빵 제품 이미지. /사진=세븐일레븐
편의점업계는 제과업체나 유업체와 협업을 통해 자체 기획 빵을 선보이거나 단독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프리미엄 디저트 완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CU는 지난해 연세우유 및 중소 제빵 제조사 푸드코아와 협업해 연세 크림빵을 내놓은데 이어 고려대와도 손잡았으며 올 8월엔 자체 베이커리 브랜드 베이크하우스405를 론칭했다. CU는 해외 기술 제휴 등을 통해 원료 본연의 특성을 살린 베이커리 상품으로 고객 선택지를 다양화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연세우유 생크림빵 6종·고대1905 시리즈 6종·베이크하우스 시리즈 9종 등 20여종의 대표 베이커리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GS25는 2021년 SPC삼립과 협업해 자체 베이커리 브랜드 브레디크를 론칭했으며 생크림도넛 솔티밀크, 슈크림 생크림빵 등 100여종의 차별화된 베이커리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마트24는 10월 초 익선동 대표 카페인 청수당과 손잡고 생크림빵 시리즈를 내놨다. 청수당 생크림빵 이미지. /사진=이마트24
세븐일레븐은 2021년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브레다움을 론칭하고 생크림빵에 이어 제주우유 소보로빵과 제주우유 땅콩크림빵 등으로 상품군을 21종으로 확대했다. 이마트24는 10월 초 익선동 대표 카페인 청수당과 손잡고 생크림빵 시리즈를 내놨다. 편의점에서 선보이는 프리미엄 제품은 기존 베이커리 브랜드 제품 못지않은 품질을 자랑한다.

편의점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특정 편의점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베이커리나 디저트가 브랜드의 대표 상품이 되기도 하는 추세"라며 "전체의 80%가량을 크림으로 채운 빵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젊은 층 사이에 입소문이 났다"고 말했다.


자체 브랜드 빵으로 승부수… 디저트 매출 고공 행진



GS25는 2021년 SPC삼립과 협업해 자체 베이커리 브랜드 브레디크를 론칭했다. GS25 호박인절미소보로, 크림단팥빵 제품 이미지. /사진=GS리테일
편의점업계가 자체 베이커리 판매에 집중하는 이유는 높은 성장세 때문이다. CU는 연세빵 등의 흥행에 힘입어 올 3분기 디저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7.6% 성장했다.

GS25는 브레디크 생크림빵 시리즈 흥행에 따라 올 3분기 기준 베이커리 매출 신장률이 150.2%를 기록했다. 세븐일레븐의 올 3분기 PB빵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이마트24는 71% 증가했다. 주요 편의점들의 대표 크림빵은 기존 상품 대비 높은 가격을 가졌지만 소비자들로부터 호평받으며 매출 신장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빵 가격은 제각각인데 편의점 대표 상품인 크림빵은 3000원 안팎 수준이다. 연세우유 생크림빵 시리즈의 10번째 상품인 '연세우유 마롱 생크림빵' 가격은 3500원에 달한다. GS25가 밤을 활용해 출시한 '가을밤 생크림빵' 가격은 3200원이다.

세븐일레븐의 '제주우유 생크림빵' 가격은 2900원, 이마트24의 '청수당 생크림빵'은 2800원이다. 기존 양산빵의 대표주자로 꼽히는 '보름달'(1600원)이나 '삼립 크림빵'(1400원)과 비교했을 때 가격이 비싼 편이지만 고급 디저트 전문점 크림빵에 비해선 저렴하다는 평가다.

업계에선 베이커리 시장이 앞으로도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1~2인 가구 증가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빵을 찾는 수요가 증가한 데다 대형마트에 비해 접근이 용이 하다는 점이 성장 요인으로 꼽힌다. 업계 한 관계자는 "가심비를 중요시하는 소비자들의 트랜드에 부합하는 동시에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선택권도 확대되고 있어 시장은 우상향하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