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엘스 두달새 3억원 내려… "특례 보금자리론 약발 끝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송파구 '잠실엘스'(5678가구) 84.8㎡(전용면적)는 지난 10월 18억6000만원(5층)에 실거래 신고돼 8월 실거래가 21억9000만원(4층·8층)보다 3억3000만원이 하락했다./사진=뉴스1
올 초 정부가 부동산 연착륙을 지원하기 위해 내놓은 특례 보금자리론이 중단되고,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이자가 상승하며 수도권 아파트 실거래가가 하락 현상을 보이고 있다. 2021년 하반기 시작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정부의 주담대 금리 지원과 이자 인하 압박으로 실수요자가 유지돼왔지만, 지속되는 경기침체에 부동산 불황이 도래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KB국민은행 자료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1% 하락해 7월 넷째 주(-0.02%) 이후 15주 만에 하락 전환했다. 공공 통계기관 한국부동산원의 조사에선 서울 아파트값이 같은 주 0.05% 상승해 2주 연속 올랐으나 한 달 전(0.09%)과 비교해 상승률이 절반 축소됐다.

부동산원의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올 초부터 지난 9월(0.87%)까지 9개월 연속 상승했다가, 10월 들어 잠정지수 기준 전월 대비 0.55%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잠정지수는 해당 월의 일부 거래만 집계해 확정 결과와 차이가 있다. 수도권 전체와 전국의 10월 실거래가 잠정지수도 각각 0.58%, 0.47% 하락했다.

이 같은 통계를 반영하듯 강남 주요 단지들은 하락 거래들이 늘고 있다.

서울 송파구 '잠실엘스'(5678가구) 84.8㎡(전용면적)는 지난달 23억5000만원(16층) 18억6000만원(5층)에 거래돼 한 달 전인 9월의 실거래가 24억원(14층)에 비해 5000만~5억4000만원 하락했다. 앞서 8월에는 저층 거래가 21억9000만원(4층·8층)에 신고됐다.

송파구 '트리지움'(3696가구) 84.95㎡도 이달 초 같은 면적이 22억4000만원(32층)에 신고돼 지난달 직전 거래 22억9500만원(29층)보다 5000만원가량 떨어졌다. 해당 면적은 앞서 9월에 23억4000만원(16층)에 실거래 신고됐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시중은행의 주담대 금리가 상승하고 정부가 지난 9월 말부터 6억∼9억원 이하 주택에 적용한 특례 보금자리론 일반형 대출을 중단하면서 매수가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특례 보금자리론은 주택 매수 시 시중은행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해 대출을 지원, 한국은행의 고금리 정책에도 거래시장을 유지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했다.

아파트 거래도 줄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신고 건수는 17일 기준 2144건을 기록했다. 부동산 매매 신고 기한은 계약일로부터 30일로, 8~9월 거래는 다음 달 17일 기준 신고 건수가 3489건, 3085건이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512.53상승 7.5213:18 12/04
  • 코스닥 : 828.38상승 1.1413:18 12/04
  • 원달러 : 1304.60하락 1.213:18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3:18 12/04
  • 금 : 2089.70상승 32.513:18 12/04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