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KBS 수신료 거부, 박민 향한 국민의 해고 통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KBS 수신료 보이콧과 관련해 "수신료 보이콧 운동과 시청자 청원은 KBS의 진정한 주인인 국민께서 박민 사장에게 보낸 해고 통보"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박민 KBS 신임 사장(오른쪽)이 지난 14일 서울 영등포구 KBS 아트홀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KBS 수신료 보이콧과 관련해 "수신료 보이콧 운동과 시청자 청원은 KBS의 진정한 주인인 국민이 박민 KBS 사장에게 보낸 해고 통보"라고 주장했다.

20일 뉴시스에 따르면 최민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공영방송 테러리스트 박민 사장의 취임 이후 정권의 나팔수로 변질된 KBS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들불처럼 일어나고 있다"며 "대통령 브이로그로 전락한 KBS 보도에 더이상 수신료를 납부할 이유가 없어 보이콧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KBS 재정의 절반을 수신료가 차지하기 때문에 국민이 납부하는 수신료 없이는 KBS가 운영될 수 없다"며 "수신료를 인질로 KBS를 옥죄던 윤석열 정권의 행태가 자승자박으로 돌아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정권에 비판적이라는 이유로 인기 프로그램을 한순간에 폐지하고 앵커를 교체하는 등 박민 사장 스스로 수신료의 가치를 땅에 떨어뜨린 당연한 결과"라며 "대통령 브이로그를 수신료까지 내면서 보느니 차라리 그 돈으로 OTT를 하나 더 구독하겠다는 것이 국민의 정서"라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민주화 이후 KBS가 쌓아온 신뢰와 가치를 처참히 무너뜨리고 공영방송 사장의 의무를 배임하는 박민 사장은 공영방송을 파괴한 것에 대해 책임지고 사퇴하라"며 "국민은 대통령 브이로그를 돈 주고 볼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 0%
  • 100%
  • 코스피 : 2512.60상승 7.5913:03 12/04
  • 코스닥 : 828.02상승 0.7813:03 12/04
  • 원달러 : 1304.20하락 1.613:03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3:03 12/04
  • 금 : 2089.70상승 32.513:03 12/04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