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매장서 외부음식 먹은 남학생, 자릿값 두고가… 주인 "대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면을 파는 무인점포에서 외부 음식을 가져와 먹은 학생이 '자릿값'을 내고 간 사연이 전해지며 훈훈함을 더했다. 무인 라면 점포에 자릿값 1500원을 두고 간 남학생의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라면을 판매하는 무인 매장에서 외부 음식을 가져와 먹은 학생이 '자릿값'을 내고 간 사연이 전해져 훈훈함을 안겼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무인 라면집에 돈 놓고 간 학생'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서울 중랑구에서 무인 라면 접포를 운영한다는 A씨는 "가게를 정리하고 있는데 휴지 케이스 안에 돈이 있었다"며 사연을 소개했다. A씨는 무슨 돈인지 몰라 점포 내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다가 감동받았다고 전했다.

CCTV 영상에는 한 남학생이 외부에서 사온 컵라면을 A씨의 점포에서 먹는 모습이 담겼다. 남학생은 음식을 다 먹은 뒤 업주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아 CCTV를 향해 1000원짜리 1장과 500원짜리 하나를 휴지 케이스 안에 놓고 간다는 몸짓을 보였다.

A씨는 해당 점포가 끓이는 라면만 팔고 현금결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히며 "학생이 카드가 없었는지 외부에서 컵라면을 사서 들어와 먹었다. 미안했는지 1000원짜리 1장과 500원짜리 하나를 놓고 간다고 카메라 2개에 보여주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네 편의점에 라면 먹을 공간이 없다. 아이들이 놀이터나 길거리에 앉아 컵라면을 먹더라"라며 "영상 찍힌 당일에 비가 내리고 추워서였는지 망설이다 들어와서 먹고 돈을 두고 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달에는 어른 4명이 옆 가게에서 샌드위치를 사서 들어와 먹고만 갔다"며 "그땐 참 씁쓸했는데 오랜만에 마음이 예쁜 아이를 봤다. 귀엽고 착하고 어른보다 더 대견하다"고 전했다.
 

  • 10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