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체율 관리 '특명' 내린다… 금감원, 내달 상호금융 현장점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금융감독원이 내달 농협, 신협, 수협, 산림조합 등 상호금융조합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선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다음달 상호금융조합 현장점검을 실시해 연체율 관리 및 충당금 적립 강화를 주문할 방침이다.

금감원이 현장점검에 나선 건 올해 들어 연체율이 치솟는 등 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졌기 때문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상호금융권의 지난 6월말 기준 연체율은 2.80%다. 2021년 말 기준 1.17%, 2022년 말 기준으로는 1.52%였지만 올해 2%대 후반까지 급증했다.

순익도 감소세다. 상반기 상호금융권의 순익은 2조186억원으로 신용사업부문(금융)의 순이익 증가(4879억원)에도 불구하고 경제사업부문의 적자가 확대(-8906억)되며 1년 전과 비교해 4027억원 쪼그라들었다.

금감원은 상호금융권에 충당금 적립 강화도 주문할 방침이다. 부실채권 상·매각, 대손충당금 적립 등으로 자산건전성을 관리하고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할 수 있도록 감독할 계획이다. 아울러 적자 조합에 대해서는 연말결산에 따른 배당 자제를 당부할 방침이다.

이번 점검 이후 상호금융권 차원의 자체 혁신안이 마련될지도 관심이 쏠린다. 새마을금고는 지난 14일 ▲지배구조 및 경영 혁신 ▲건전성 및 금고 감독체계 강화 ▲금고 경영구조 합리화 및 예금자보호 강화 등 3대 분야로 구성된 경영혁신안을 발표한 바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는 이자비용 감소, 연체율 관리 강화 등으로 영업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나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악화등에 대비해 상호금융권의 건전성 제고를 위해 지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76상승 9.7512:46 12/04
  • 코스닥 : 829.05상승 1.8112:46 12/04
  • 원달러 : 1303.20하락 2.612:46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2:46 12/04
  • 금 : 2089.70상승 32.512:46 12/04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