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 롤드컵 통산 4번째 우승… 20년 조력자 'SKT'가 일등공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3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쉽 결승전이 열린 지난 19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한국선수단 T1이 우승을 차지해 트로피를 들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e스포츠팀 T1이 지난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중국의 웨이보 게이밍을 누르고 우승했다. T1이 통산 네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면서, 20년간 든든한 조력자로 지원을 이어온 SK텔레콤의 노력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T1이 '롤드컵'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건 2016년 이후 7년 만이다. 앞서 세 차례 우승(2013·2015·2016)으로 통산 최다 왕좌를 차지한 T1은 이번에 네 번째로 정상에 올랐다.

SKT는 e스포츠 태동기인 2004년 청년 세대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e스포츠 구단인 'SKT T1'을 창단했다. LoL 종목이 전세계적으로 선풍적 인기를 끌기 시작한 2012년 LoL팀을 새롭게 꾸렸고 이듬해인 2013년 '페이커(Faker)' 이상혁 선수를 앞세워 첫 롤드컵 정상에 올랐다. 이후 2015년과 2016년에 이어 올해까지 통산 4회의 롤드컵 우승을 기록했다.

SKT는 국내 최초 유망주 시스템을 도입해 이번 롤드컵 우승 멤버인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구마유시' 이민형 선수 등을 키워냈다.

T1은 2019년 세계적인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그룹 컴캐스트의 대규모 투자를 이끌어내 글로벌 e스포츠 전문 기업으로 도약했다. 2021년 인적분할 후엔 SK스퀘어 포트폴리오사로 재편됐다. SKT는 T1과 분리된 이후에도 꾸준히 T1의 메인 스폰서로서 지원하는 한편, e스포츠 후원도 이어오고 있다.

이런 지원을 바탕으로 지난 9월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LoL 종목)이란 값진 성과를 얻었다. 당시 LoL 종목 한국 대표 선수 6명 가운데, 절반인 3명이 T1 소속('페이커' 이상혁, '제우스' 최우제, '케리아' 류민석)이었다.


SKT는 이번 T1의 롤드컵 우승을 기념해 특별 프로모션을 전개한다. SKT 0 고객(만 14~34세)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총 5234명에게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 1등(1명)에게는 LoL 개발사 '라이엇 게임즈' 본사가 있는 미국 서부 여행 상품권이 주어진다.

김희섭 SKT 커뮤니케이션 담당(부사장)은 "향후 차세대 e스포츠 아이템이 될 수 있는 VR·AR 게임 보급?확산 등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할 계획"이라며 "e스포츠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보고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