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숭용 SSG 신임 감독 공식 취임… "원팀 중요… 프로 의식 갖춰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숭용 SSG 신임 감독이 취임식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이숭용 SSG 랜더스 감독이 사령탑으로서 첫발을 내딛었다.

21일 SSG 구단은 홀리데이인 인천 송도에서 이숭용 신임 감독의 취임식을 열었다. 이숭용 감독은 지난 17일 계약 기간 2년 연봉 3억원 등 총액 9억원에 사인하며 SSG의 9대 사령탑에 선임됐다.

이날 취임식에선 민경삼 SSG 대표이사가 이 감독에게 등번호 71번이 새겨진 유니폼과 모자를 전달했다. 선수단 대표로 참석한 주장 오태곤, 김광현, 최정, 노경은도 꽃다발을 건내며 환영했다.

지난 1994년 신인 드래프트 2차 전체 1순위로 태평양에 입단한 이 감독은 현대, 히어로즈, 넥센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현대에서 4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 18시즌 동안 2001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281 162홈런 857타점을 기록했다.

지난 2011년 은퇴한 이 감독은 2014년 KT 타격코치를 맡으며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고, 2019~2021년에는 KT 단장을 지냈다. 올해 10월 말 KT를 떠났고 SSG 지휘봉을 잡게 됐다.

이 감독은 "야구 선수 출신에게 감독이라는 자리는 꿈이다. 꿈을 이룰 수 있게 해준 SSG에 감사하다. 내가 처음 프로에 입단한 곳이 여기 인천이다"면서 "시간이 흘러 감독을 하게 돼 뜻깊다. 팬들도 만날 수 있어 가슴이 벅차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 감독은 "SSG는 우승을 여러 차례 했던 명문 팀이다. 베테랑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해주고 있지만, 어린 선수들의 기량이 올라오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어린 선수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동기부여를 주려고 한다. 고참 선수들에게는 책임감을 부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자신이 추구하는 야구에 대해 이 감독은 "두 가지 원칙을 강조하고 싶다. 먼저 원팀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팀에 해를 끼치면 무서운 선배가 될 것이다. 두 번째는 프로 의식이 중요하다. 야구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