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에어백 결함…美법원 “159억원 보상하라”

 
  • 머니S 노재웅|조회수 : 3,851|입력 : 2013.07.02 12:2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티뷰론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티뷰론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충돌사고 당시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아 머리를 다친 운전자에게 159억원가량을 보상하게 됐다.

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플라스키 법원의 배심원들은 현대차를 운전하다 부상을 입은 자카리 던컨에게 현대차는 1400만달러(약 158억9000만원)를 지급하라는 평결을 내렸다.

던컨은 지난 2010년 2008년형 티뷰론을 운전하던 중 도로를 벗어나 나무를 들이받았으나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아 심각한 외상성 뇌손상을 입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던컨 측 변호사는 현대차가 측면 에어백 센서를 잘못된 위치에 장착해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았고 회사 측도 이런 위험성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반면 현대차 측은 해당 차량의 에어백 시스템이 미국 당국의 기준을 모두 충족시켰으며 안전성도 검증된 모델이라고 반박해왔다.

지난 2010년 시작된 첫번째 소송은 지난해 배심원들 사이에 의견이 엇갈리면서 결론이 나지 않았으나, 지난달 17일 시작된 2차 소송에서 배심원들은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던컨의 변호인인 애리 캐스퍼는 “우리 고객은 물론 일반인의 안전에 중요한 승리”라면서 “이번 소송을 계기로 자동차 업체들이 안전한 차량을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5:32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5:32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5:32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5:32 12/01
  • 금 : 2057.20하락 9.915:32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