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군의 태양'인기에 동화 '폭풍우 치는 밤에' 재조명

 
  • 머니S 강인귀|조회수 : 8,573|입력 : 2013.09.23 10:4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공=(주)미래엔
제공=(주)미래엔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의 인기에 힘입어 동화<폭풍우 치는 밤에>(기무라 유이치 지음, 아이세움 펴냄)가 주목받고 있다.

드라마 ‘주군의 태양’에서 주인공 주중원(소지섭 분)과 태공실(공효진 분)이 나누는 대화에 ‘폭풍우 치는 밤에’가 드라마 결말을 암시하는 핵심 소재로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것. 

‘폭풍우 치는 밤에’는 ‘가부와 메이 이야기’ 시리즈 6권 중 첫 번째 책이다. ‘가부와 메이 이야기’는 우정의 본질을 생각하게 하는 감동적인 그림 동화로 1994년 일본에서 출간된 이래 175만부 이상 판매, 일본 초등학교 4학년 교과서에 수록된 작품이다. 

먹이사슬 관계인 늑대와 염소가 하룻밤 사이 친구가 되어 둘만의 비밀 우정을 지켜가는 과정을 그려내 어린이들의 동심을 자극하고 어른들에게는 우정의 존재가치를 되새기는 내용으로 또한 늑대 ‘가부’와 염소 ‘메이’의 모습을 정교하면서도 화려한 그림체로 표현해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미래엔 ‘아이세움’ 박철주 팀장은 “드라마의 결정적인 대목에 ‘폭풍우 치는 밤에’ 시리즈가 등장한 이후 본 책과 해당 시리즈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시청률 20%에 육박하는 드라마의 인기를 타고 많은 독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으며, 특히 2~30대 ‘주군의 태양’ 드라마 팬들의 소장용 도서로 각광받고 있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