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억원대 허위계산서 발급 어업조합 대표·어민 덜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년동안 허위계산서를 발급받아 조세를 포탈한 영어(어업)조합법인 대표 A씨(51) 등 어민 20여명이 해경과 세무서에 의해 적발됐다.

여수해양경찰서는 수년간 150억원대의 허위계산서를 발급받아 온 여수지역의 한 영어조합법인 대표 A씨 등 어민 20여명을 조세포탈 혐의로 적발해 수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 등 어민 20여명은 지난 2010년부터 3년간 피조개, 바지락 등 원산지 불명의 무자료 패류를 매입한 뒤 어촌계장 B씨(61)를 사주해 150억원대의 허위계산서를 발급받아 조세를 포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 조사 결과 이들은 어촌계장을 맡고 있는 B씨가 세법에 어둡다는 점을 노리고 이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이번 수사는 영세어민들이 기초생활수급 등 사회복지에서 탈락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제보에 따라 해경과 세무서가 공동 수사에 착수했다”면서 “세무서와 함께 대형 유통업체의 조직적 탈세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 공조수사를 통해 조세포탈범 색출 단속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