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미래를 이끌어갈 사업은?

삼성그룹, 미래기술육성사업 27개 과제 선정

 
  • 머니S 김진욱|조회수 : 2,329|입력 : 2013.11.14 14:0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그룹이 14일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1차 지원 과제로 총 27개 과제를 선정, 발표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정보통신기술) 융합형 창의과제 등 3대 분야에 10년간 총 1조 5000억원을 출연, 국가 미래기술을 육성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들은 분야별로 국내외 저명한 교수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면밀한 연구계획서 검토와 해외 석학의 자문 평가, 현장 실사 등 엄정한 심사과정을 거쳤다.
또 과제의 독창성과 혁신성, 연구계획의 적절성, 연구역량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과제 심사는 2페이지의 제안서 심사, 블라인드 서면심사와 패널 토론식 발표심사 등 순서로 진행됐는데, 연구자의 부담을 덜어 주기위해 일반적인 연구과제 심사와는 차별되게 2페이지의 제안서심사를 도입해 아이디어의 독창성 등을 중심으로 심사를 실시했다. 또한 지원자의 인적사항을 가린 채 심사하는 '블라인드 서면심사'를 통해 선입견의 가능성도 배제했다.

서면심사를 통과한 과제에 대해서는 상세한 연구 계획서를 제출받아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해 분야별 최고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발표심사를 진행했다.

주요 선정 과제를 보면,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얼음화학이라는 새로운 연구분야 개척 등 새롭고 혁신적인 과제가 선정됐다. 소재 분야는 희토류를 사용하지 않고 발광효율을 높일 수 있는 광전자 소재 개발 등 국가기술 발전의 근간이 되는 분야의 연구과제가, ICT 창의과제 분야는 뇌신경을 모방한 차세대 컴퓨팅소자 연구 과제 등이 선정됐다.

기초과학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한 고등과학원 김두철 교수는 "심사위원들 전원이 며칠간 합숙하면서 수준 높은 지식 토론을 통해 혁신성 있는 과제를 선정하는데 최선을 다했으며 창조적이고 도전적인 과제를 선정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삼성은 미래기술육성사업이 재단과 센터로 이원화됐지만 당초 약속한대로 동일한 기준으로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차기 사업은 다음달 20일까지 과제를 접수하고 내년 1월에 서면심사를 진행하며 추후 과제심사는 학사 일정과 연계해 매년 2회 진행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