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투자자들 '거수기 오명' 여전… 주총 반대의견 '0.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관투자자들이 올해 상장사의 주주총회에서 주요 안건에 대해 반대의견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 따르면 84개 민간 기관투자자가 올해 상반기 공시한 의결권 행사 내역을 분석한 결과 경영진이 제안한 안건 1만6051건 중 기관투자자가 반대의견을 낸 안건이 94건(0.6%)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배구조원은 "이러한 반대율은 올해 상반기 국민연금의 반대율 11.8%나 지배구조원의 반대 권고율 15.8%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중립의견은 272건(1.7%)이었고,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은 경우가 549건(3.4%)였다. 나머지 1만5163건(94.3%)은 모두 찬성 의견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84개 기관투자자 중 64개(76.2%)는 경영진이 제안한 모든 안건에 찬성해 반대건수가 '0'으로 집계됐다.

반대표 행사 건수가 가장 많은 기관투자자는 트러스톤자산운용으로 전체 307건 중 24건에 반대의견을 내 7.8%의 반대율을 기록했으며, 제이피모간자산운용코리아(11건·5.5%),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코리아(11건·5.4%), 알리안츠글로벌인베스터스자산운용(8건·2.6%) 등의 반대율이 높았다.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