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오면 '외식상품권, 커플룩' 판매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눈이 내리면 외식상품권 잘 팔린다.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옥션(www.auction.co.kr)이 지난 3년 (2010~2012년)동안 첫눈 온 날의 전주 대비 상품 판매 증가폭을 조사한 결과, 첫눈이 오면 여성은 커플룩, 레스토랑 식사권, 의류를, 남성은 방풍비닐, 문풍지, 내의 등의 방한용품을 그 전주에 비해 훨씬 더 많이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눈 오면 '외식상품권, 커플룩' 판매 늘어..
▲ 사진제공=옥션

연령별로는 20-30대의 경우 털부츠와 장갑, 목도리 등 의류를 준비하는 데 반해, 40대 이상은 방풍비닐과 손난로, 내의 등을 주로 구매했다. 

지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첫눈 온 날 옥션에서의 판매순위를 뽑고, 상위 순위 품목 중 첫눈 온 날 이전 일주일 대비 판매 증가분이 큰 순으로 ‘첫눈 수혜 품목’을 선정한 결과다.

주요결과를 살펴보면, 커플룩(3년 평균 850%), 2위는 패밀리레스토랑 이용권(550% 증가), 3위는 털장갑(290% 증가)이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은 커플룩, 패밀리레스토랑 이용권, 털부츠, 털장갑 순이었으며, 남성은 문풍지와 방풍비닐, 손난로 순으로 구입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커플룩은 지난 3년간 30대 구매비율이 꾸준히 증가해 2012년에는 30대가 전체의 70%나 차지했다. 

패밀리레스토랑 이용권은 2010년에는 20-30대 젊은층 구매율이 90%였으나 2012년에는 40-50대가 38%를 차지할 정도로 중년층 구매가 상대적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한편 3년 동안 첫눈 내린 날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은 2010년에는 무지 레깅스, 긴팔 내의, 목도리, 에센스, 문풍지, 2011년에는 긴팔 내의, 감귤, 문풍지, 아이크림, 캘린더, 2012년에는 방풍비닐, 봉지라면, 감귤, 우의, 문풍지 순이었다. 

3년간 판매순위 10위권에 꾸준히 오른 품목은 문풍지, 털부츠, 방풍비닐, 긴팔내의 등이었다. 남성은 주로 문풍지와 방풍비닐, 블라인드 등 생활용품 구매가 많았고, 여성은 무지 레깅스와 긴팔 내의, 털부츠, 목도리 등 의류 구매가 주를 이루었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