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대행사, 언론홍보 ‘일’로 승부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상 직업 중에서 대부분 갑과 을의 양면성을 가지는데 유독 기자만 갑의 성질을 가진다. 천상천하 유아독존으로 살아가는 이 ‘지존’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의 문제는 홍보실과 홍보대행사의 영원한 숙제다.

그러나 해답은 없다. 사람마다, 각 매체마다 특성이 달라서 까칠한 기자를 다룰 정답은 없다는 것이 홍보대행사 업계의 일반적 시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험 있는 홍보대행사 담당자들은 기자들과 ‘적정한’ 관계를 유지하라고 조언한다. 즉 너무 가깝지도 않고, 너무 소원하지도 않은 관계를 주장한다.

너무 가까우면 대외비를 의도치 않게 줄 수도 있고, 너무 소원하면 ‘때리는’ 기사를 막을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사람마다 매체마다 관심을 가지는 분야가 있기 마련이므로 그것을 부단히 발굴해야만 한다. 그렇지 않고 술자리로만 해결하려고 하는 홍보대행사 사람은 정말 ‘쉬워’ 보인다는 얘기다.

홍보대행사 A사 관계자는 “결국 기자를 잘 다루는 법은 ‘일’로서 승부를 걸 수 밖에 없다”며 “그 ‘일’이란 다름 아닌 좋은 기사를 기자에게 던져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