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베이비부머 세대 지원' 소매 걷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이비부머 응원 종합계획 비전체계도. /자료제공=서울시
베이비부머 응원 종합계획 비전체계도. /자료제공=서울시
높은 교육수준과 경제활동 경험에도 불구하고 단지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조기 은퇴의 길로 들어섰지만, 그렇다고 우대를 받지도 못하고 오히려 자식세대와 또 다시 일자리 경쟁을 해야 하는 ‘낀 세대’. 바로 50대 베이비부머 세대다.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서울 거주 146만 베이비부머들의 인생 재도약을 응원하기 위해 응원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서울시는 14일 ▲베이비부머 인생 후반전을 위한 교육공간 및 기회 확충 ▲제2의 인생을 위한 일자리 지원 강화 ▲베이비부머 사회공헌활동 참여 활성화 ▲베이비부머 건강 관리 및 여가 기회 확대 ▲효과적 지원체계 구축 등을 골자로 한 '베이비부머 응원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노인종합복지관(60세 이상)이나 경로당(65세 이상)을 이용하기엔 일러 마땅히 갈 곳이 없는 50대 베이비부머 맞춤형 전용 교육 공간을 확충 및 신설한다.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 20년 이상 준비하여 장년까지의 삶을 영위하는 반면, 앞으로 더 길어질 인생후반전을 위한 교육은 그 수요와 필요성에 비해 체계적으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해결하기 위함이다.

또한 50대 베이비부머들의 은퇴 대비 교육 기능 등을 맡고 있는 인생이모작지원센터를 현재 2개소(은평·종로)에서 2020년까지 20개소로 늘려 지역 특화 역할을 맡길 방침이다. 권역별 정책 컨트롤타워인 ‘50+캠퍼스’도 총 5개소를 신규 설치해 전문적 상담·교육·정보교류를 통해 제2인생을 재설계할 수 있도록 하며, 동시에 ‘사회공헌 허브’도 구축해 원하는 이들의 사회공헌 참여율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재도약을 위해서는 일자리가 핵심인 만큼 ‘베이비부머 직업교육센터’와 ‘베이비부머 창업센터’를 각각 신설해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귀농 교육을 확대하며, ‘베이비부머 일자리 엑스포’도 매년 개최하고 사회공헌 일자리도 발굴해 효과가 입증되면 ‘서울형 뉴딜일자리’로 전환할 방침이다.

300명 내외가 참여하는 토크콘서트 형식의 ‘은퇴설계콘서트’가 서울 곳곳을 찾아가며, 베이비부머를 위한 시민대학 특화강좌가 개설되는 한편, 5월에는 온라인 시니어포털사이트 ‘50+서울’을 오픈하는 등 온·오프라인 교육도 활성화된다.

건강과 관련해서는 베이비붐 세대 사망 원인 중 하나인 암 검진율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민간자원과 협력, 내년부터 55세 대상 암 검진 본인부담금(총 검진비의 10%) 전액 지원을 추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풍부한 경험과 지식과 전문성을 가진 능력 있는 50대 베이비부머들이 인생 제2막에서도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시가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은퇴 후의 삶이 두렵지 않은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병화
김병화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