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이 몰락한다…소득 양극화 심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득 양극화로 인해 중산층은 줄고 고소득층과 저소득층은 느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통계청과 통계개발원이 발표한 ‘중산층 측정 및 추이분석’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중산층 측정지표인 울프슨 지수가 2011년 0.254에서 2012년 0.256으로 상승했다.

가계동향조사의 전체가구(표본 수 8700가구+농가 2800가구)를 토대로 산출한 울프슨지수는 2006년 0.258에서 2007년 0.265로 뛰어오른 뒤 2008년 0.264, 2009년 0.265 등으로 보합세를 보였다.

이후 2년 연속으로 개선됐으나 2012년 들어 다시 악화한 모습이다.

이 지수는 소득의 양극화가 심화될수록 중산층의 규모가 감소한다고 규정하고 중산층의 몰락 정도를 표시한 지표다.

수치가 0에 가까우면 중산층이 늘어나고 1에 가까우면 몰락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