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재 체험에서 서포터즈 활동까지'…교육업계 학부모 참여 마케팅 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육 기업들이 참고서 제작, 모니터링 등 학부모가 직접 참여하는 체험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다. 교재를 지원하고 리뷰 미션을 부여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실제 참고서 제작까지 참여하는 등 그 범위도 넓어지고 있다. 

한 학기 교재를 제공 받아 경제적인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아이가 보는 참고서에 본인의 의견이 반영된다는 점에서 보람도 느낄 수 있어서일까. 참여율도 높은 편이라는 업계의 이야기

좋은책신사고 마케팅부 장정화 부서장은 “학부모 서포터즈는 현장에서 생각치 못한 생생한 아이디어들이 많이 나오고 또 실수요자 입장에서 날카로운 지적도 해주니 참고서를 만드는 데 있어 아주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실제로 서포터즈의 의견들이 교재에 반영되면서 만족도도 더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좋은책신사고(www.sinsago.co.kr)는 2010년도부터 초등 학부모 서포터즈 우공비맘을 운영하고 있다. 우공비맘은 좋은책신사고의 초등 참고서 체험 및 평가하는 프로슈머 모임이다. 교재 리뷰는 물론 시장조사와 설문조사 등을 통해 기존 참고서의 개선점, 신 교재에 대한 아이디어를 적극 개진하고 있다. 우공비맘은 매년 2회 선발하며, 오는 6월 8일까지 우공비맘 8기를 모집한다. 우공비맘으로 선정된 학부모에게는 좋은책신사고 초등 2학기 교재 지원과 활동 기념품, 마일리지 등 푸짐한 혜택을 제공한다.

메가스터디의 초중등부 사이트 엠베스트(www.mbest.co.kr)도 ‘학부모 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엠베스트가 온, 오프라인을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 전반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의견을 개진한다. 이번 기수부터는 사이트 내 커뮤니티 활동 및 오프라인 모임 등을 통해 각종 아이디어와 학습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교재 체험단도 체험을 하는 교재나 동영상 강좌는 물론이고 리뷰에 따라서 상품권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해 학생과 학부모들로부터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비상교육의 수능 사이트 공부엔진(www.gongbunjin.com)은 수능을 준비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수학 개플문 프로그램 체험단’을 모집했다. 수능에 나오는 수학 대표 유형을 선발해 학습하는 프로그램으로 학습자가 잘못 이해한 개념을 공부 시작 전에 체크하고 바로 집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체험팀 중 수강 진도율이 높고, 프로그램에 대한 후기를 작성한 Top 20팀에게는 햄버거 세트와 공부엔진 프로그램 및 교재 할인 쿠폰을 추가로 증정한다.

스마트에듀모아(www.sfunsy.com)는 지난 달 출시한 유·초등용 스마트학습기인 ‘스펀지’와 ‘EBS에듀모아탭강’을 직접 써볼 수 있는 ‘7일 무료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 ‘스마트학습’이 학습에 대한 몰입도를 높여주고 자기주도학습을 이끌어내는 장점이 있으나 선뜻 구매하기에 망설이는 학부모들을 위해 직접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상시 이벤트를 기획했다고. 5세 유아부터 초등 6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라면 스마트에듀모아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무료체험 이벤트에 참여하여, ‘스펀지’와 ‘EBS에듀모아탭강’ 프로그램이 들어 있는 스마트패드를 받아볼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