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뒤 남은 음식이 '건강 메뉴'로…식재 활용법 2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석 명절을 지내고 남은 식재료를 활용한 이색메뉴는 없을까. CJ프레시웨이가 누구나 손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명절 준비 후 남은 식재 활용법’ 두 가지를 소개했다.
명절 뒤 남은 음식이 '건강 메뉴'로…식재 활용법 2가지

도라지, 시금치, 고사리는 어느 집이나 차례상에 빠지지 않고 올리는 나물 ‘3종 세트’다. 명절이 끝남과 동시에 온 가족이 줄기차게 비빔밥을 해 먹을 수밖에 없는 이유기도 하다. 하지만 시중에 파는 ‘라이스페이퍼’만 있으면 다양한 채소와 함께 색다르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만드는 법도 아주 간단하다. 먼저 남겨둔 나물을 물에 살짝 데쳐둔다. 그리고 나서 60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라이스페이퍼를 담가 부드럽게 만들어준다. 이 위에 파프리카 등 갖은 야채와 데친 나물을 위에 올려 잘 말아주면 끝이다.

메뉴를 개발한 CJ프레시웨이 윤미현 셰프는 “각종 나물이나 먹다 남은 채소뿐 아니라, 차례를 지내고 남은 배나 사과를 함께 넣어도 맛이 좋아진다”며, “저칼로리, 저염 요리법을 활용해 다이어트 효과까지 챙길 수 있어 일석이조”라며 자신 있게 추천했다.
명절 뒤 남은 음식이 '건강 메뉴'로…식재 활용법 2가지

차례상에 올렸던 산적을 활용해 주먹밥을 만들어도 아이들이 좋아하는 간식을 만들 수 있다. 먼저 명절음식을 만들고 남겨둔 부추를 잘게 다져 남은 밥에 넣고 잘 섞어준다. 참기름을 넣어 향을 더 해주고, 기호에 따라서 소금을 약간 넣어 간을 해줘도 좋다. 산적, 또는 고기로 만든 전 등을 잘게 다져 밥 가운데에 넣고 주먹밥 형태로 만든다.



*출출할 때 하나씩, 간단하게 만드는 ‘산적 주먹밥’
▲ 재료: 밥, 부추, 산적, 참기름. 기호에 따라 청양고추, 소금 약간

*저염, 저칼로리로 건강도 챙기는 ‘나물 월남쌈’
▲ 재료: 라이스페이퍼, 각종 나물(도라지, 고사리, 시금치 등), 남은 채소(파프리카, 오이, 당근 등). 기호에 따라 사과, 배 등 제철과일

 

박효주
박효주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