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카드승인 금액 147조원… 지난해 1분기 이후 '최고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3분기 카드승인금액은 147조원을 넘어서며 지난해 1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29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올 3분기 카드승인금액은 147조17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3% 늘어난 수치다.

특히 체크카드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체크카드 승인금액은 29조42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5%나 증가했다. 반면 신용카드 승인금액은 117조2600억원으로 3.3% 증가하는데 그쳤다.

3분기에는 소액 결제 보편화 현상이 두드려졌다. 적은 금액을 결제하더라도 카드가 현금을 대체할만한 수단으로 점차 자리잡아가고 있는 것. 3분기 카드 평균 결제금액은 4만5709원으로 2005년 1분기(8만3854원) 대비 절반수준으로 하락했다.

카드 종류별 평균 결제금액은 신용카드가 5만7033원, 체크카드는 2만5487원으로 차이가 컸다. 이는 소액결제시 주로 체크카드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음식점, 주유소, 할인점, 백화점 등 상위 10대 업종의 카드승인금액은 84조14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4% 늘어났다. 전체 카드승인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1%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세금의 카드납부가 확산됨에 따라 3분기 공과금서비스업종 카드승인금액 증가율은 13.4%로 전체 카드승인금액 증가율(6.3%)의 두 배를 넘어섰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카드승인금액이 증가한데는 정부의 내수활성화 정책과 기준금리 인하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영훈
한영훈 [email protected]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