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C4 피카소’ 국내 공식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트로엥C4피카소 /사진=시트로엥 제공
시트로엥C4피카소 /사진=시트로엥 제공

시트로엥의 새로운 디젤 크로스오버모델 ‘C4 피카소’가 국내 공식 출시된다.

시트로엥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26일 시트로엥의 새로운 디젤 크로스오버 모델, ‘C4 피카소(C4 Picasso)’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했다.

국내 시장에는 시트로엥 C4 피카소 인텐시브(Intensive) 한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VAT를 포함해 4190만원으로 정해졌다.

시트로엥 C4 피카소는 지난 2013년 6월 유럽 시장 출시 이후 16만대 이상 판매되며 글로벌 시장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독일 주간지 빌트암존탁(Bild am Sonntag)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Auto Bild)가 선정한 ‘2013 골든 스티어링 휠(2013 Golden Steering Wheel)을 비롯 독일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 영국 전문지 ‘BBC 탑기어(TopGear)’, ‘왓카(What car?)’ 등에서 수상하기도 했다.

유로 6 Blue HDi 디젤 엔진을 탑재해 높은 연료 효율성과 친환경성,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모두 갖춘 모델로 평가 받는 C4 피카소의 복합연비는 14.4km/ℓ(도심 13.2km/ℓ, 고속 16.1km/ℓ)에 달한다. 최대출력 150마력, 최대토크 37.8kg·m로 일상에서 주로 사용하는 2000rpm구간에서 최대토크가 형성된다.

C4 피카소의 CO2 배출량은 137g/km로 매우 낮다. 특히 차량 정차 시 시동이 자동으로 꺼지고 다시 움직이면 0.4초 만에 재시동을 걸어주는 스톱 앤 스타트 시스템(Stop & Start System)이 추가됐다.


C4 피카소의 외관은 시트로엥의 스타일이 자연스럽게 녹아있다고 평가된다. 작은 사이즈에도 불구하고 유선형디자인으로 볼륨감이 완성됐다.

전면부에는 시트로엥을 상징하는 더블 쉐브론이 바깥쪽으로 길게 확장되어 있다. 여기에 LED 주간등이 헤드램프 상단에서 그릴까지 얇게 뻗어있다. 후면부의 LED 리어 램프는 단정하게 다듬어졌다.

C4 피카소는 PSA그룹이 새롭게 선보인 EMP2 플랫폼을 적용해 내부공간을 효율적으로 구성했다. 이전 세대에 비해 전장을 40mm줄인 반면 휠베이스는 57mm 늘려 실내공간은 오히려 넓어졌다.

또한 실내 곳곳에 수납공간을 마련해 편의성과 공간활용도를 높였다. 운전자의 접근이 쉬운 대시보드와 센터 콘솔에 넓은 수납공간을 마련했으며, 센터 콘솔의 수납박스는 탈착이 가능하다. 트렁크 공간은 537ℓ로 2열을 가장 앞 쪽으로 당길 경우 총 630ℓ까지, 2열 좌석을 접으면 최대 1851ℓ까지 늘어난다. 이 밖에도 2열 바닥 아래 공간에도 추가 적재 공간을 마련했고, 트렁크 매트 아래에도 수납공간을 추가로 만들었다.

한편, 한불모터스는 이번 출시를 기념해, 오는 12월까지 시트로엥 C4 피카소를 출고하는 고객에게 가죽 시트를 기본으로 장착해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모션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시트로엥 전시장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5:32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5:32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5:32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5:32 12/01
  • 금 : 2057.20하락 9.915:32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