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신협 여성 지점장, 15년 동안 70억원 빼돌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해신협'

경남 남해군 신용협동조합의 한 지점장이 15년 동안 고객 예탁금 70억원을 빼돌린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8일 경남 남해경찰서는 남해군의 신협 지점 여직원 A씨가 예탁금을 횡령했다는 고발을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2000년 1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이동지점장으로 근무하면서 고객이 장기예탁금을 맡기면 입금하지 않고 돈을 빼돌린 뒤 통장내역서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고객의 돈을 횡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고객 150명으로부터 300여 차례에 걸쳐 70억원 이상을 빼돌린 것으로 파악됐지만, 조합원에게 지급할 이자를 돌려막는 데 사용해 실제 손실 금액은 27억원 가량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