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사, 서울대병원 "에크모(인공심폐기) 부착, 안정 취하고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스 의사' /사진=머니투데이DB
'메르스 의사' /사진=머니투데이DB

'메르스 의사'

35번 메르스 감염자 메르스 의사 A씨가 12일 무의식 상태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서울대병원은 "진정 상태(무의식 상태)에서 에크모(인공심폐의료기기)를 부착하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일부에서 전해진 것과 달리 생명이 위독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진정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깨운 후에야 뇌 손상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한 언론은 해당 환자가 뇌사상태에 빠져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보도했고, 이에 대해 보건당국은 "현재 호흡 곤란이 있어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고 생명이 위독한 상황은 아님을 주치의를 통해 확인했다"며 "환자의 상태에 대한 정확하지 않은 정보로 환자의 가족을 포함해 국민들의 불안감을 조장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밝힌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