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연, 박형식 고새 잊었나…안방마님의 변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지연
▲임지연
‘임지연’

박형식이 삐지지 않을까 모르겠다. 배우 임지연이 이정재와 함께 작업하고 싶은 속내를 내비쳤다.

임지연은 지난 2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의 새 안방마님으로 나서 성공적인 첫 생방송을 마쳤다.

임지연은 이날 방송 전 MBC를 통해 “생방송 처음이라 긴장되고 떨린다. 지금은 무사히 잘 마쳤으면 좋겠다. 즐겨봤던 섹션TV의 MC 자리를 맡게 돼 영광스럽다”라고 전했다.

방송이 시작되자 임지연은 “임지연입니다. 배우고요. 오늘부터 섹션TV를 맡게 되었습니다. 나이는 26살입니다”라고 귀엽게 인사한 뒤 “섹션TV가 제가 10살 때부터 시작된 프로그램입니다. 그때부터 쭉 지켜보면서 ‘저 자리는 내 자리다’라고 생각했는데 꿈이 이루어졌네요. 열심히 잘 할 테니 예쁘게 봐 주세요”라고 각오를 드러냈다.

또 임지연은 ‘스타ting’을 통해 복면 쓴 피아니스트로 등장, 스크린과 예능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드러냈던 그녀만의 매력을 풀어놓았다. 배우 주원은 임지연을 “‘인간중독’ 영화 찍을 때 처음 봤었는데 그때는 도도하고 차가운 여자구나 했는데 알고 보니 털털하고 살갑다. 돌직구를 날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임지연은 이상형으로 주지훈을,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연기자로는 이정재를 꼽았다. 이정재에 대한 인상을 “시상식 때 멀리서 봐도 멋졌다”라고 말하며 영상편지를 통해 “영화 너무 잘 봤어요. 기회되면 작품 같이 해요”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임지연은 10년 후 자신의 모습에 대해 “상상치도 못한 역할을 맡아서 화면을 가득 채우고 있었으면 좋겠다. 또 섹션TV 안방마님을 계속 하고 있지 않을까?”라며 장수MC가 되고 싶은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섹션TV 연예통신’은 한 주간 연예가의 핫 이슈만을 엄선, 발 빠르게 취재해 생방송으로 보도하는 연예정보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3시 45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제공>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