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M거래 제한, 100만원 이상 이체 시 30분 기다려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위크DB
/사진=머니위크DB
'ATM거래 제한'

으로 현금자동입출금기(CD·ATM)에서 100만원 이상 이체하면 30분간 거래가 제한된다.

17일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에 따르면 내달 2일부터 100만원 이상 입금 건에 대해 CD·ATM을 통한 이체래가 30분간 제한된다.

이에 따라 장기 미사용 계좌를 정상계좌로 둔갑시키더라도 100만원 이상의 피해자금은 재이체 단계에서 30분간의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금감원은 피해확산 방지효과가 미흡할 경우 추후 연장시간을 1시간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연인출제도 기준금액 역시 내달 2일부터 존 30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낮아진다. 아울러 CD·ATM을 통해 고액 인출 거래 시 선글라스, 마스크, 안대 및 모자를 눌러 써 안면식별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자동 확인을 통해 본인이 아닐 경우 인출 거래를 제한하는 방안이 도입된다.

단, 성형수술이나 안면기형 등 선의의 피해자 방지방안을 마련하고 대국민 공감대를 형성한 뒤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580.12상승 21.3109:09 05/30
  • 코스닥 : 847.46상승 4.2309:09 05/30
  • 원달러 : 1321.20하락 3.309:09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09:09 05/30
  • 금 : 1944.30상승 0.609:09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