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관광청·핀에어, '2015핀란드 트래블 워크숍' 성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핀란드관광청·핀에어, '2015핀란드 트래블 워크숍' 성료
핀란드관광청과 핀에어가 함께 하는 “2015 핀란드 트래블 워크숍(Finland Travel Workshop)”이 9월8일 서울 나인트리컨벤션에서 개최됐다.

특히 올해는 핀란드관광청과 핀에어한국지사 이외에 핀란드에서 12개 업체가 한국을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북유럽의 관문인 핀란드는 2009년부터 꾸준히 한국인방문객수가 증가하는 떠오르는 관광지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2014년에 핀란드여행을 즐기기 위해 출국한 한국인은 16,298명이다. 이 중 80%가 핀란드의 수도 헬싱키가 위치한 남부 지역 여행을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핀란드는 청결, 안전, 청정한 자연, 세련된 디자인 국가로서의 이미지를 앞세워 한국인들을 유혹하고 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헬싱키 관광청(Visit Helsinki)>,<바이킹 라인 Viking Line>,<실야 라인 Silja Line>, <유로호스텔Eurohostel>, <라플란드 호텔 & 사파리 Lapland Hotels & Safaris>, <난탈리스파 호텔 Naantali Spa Hotel>, <산타스 호텔 체인 Santa’s Hotels>등이 4년째 참가했으며, <홀리데이 클럽 리조트 Holiday Club Resorts Oy>,<라플란드 그룹 Lapland Group>, <레스텔 호텔 그룹Restel Hotel Group>, <루카-쿠사모 여행협회 Ruka-Kuusamo Tourist Association>, <핀란드 스포츠 연구원, Vierumäki CC Ltd / The Sport Institute of Finland> 등은 새롭게 참가했다.

핀란드관광청의 안네 린드(AnneLind) 이사는 “핀란드관광청은 지속적으로 새로운 상품개발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관련업계와 힘을 합쳐 진행 중인 ‘스톱 오버 핀란드’ 프로젝트를 통해 앞으로 다양한 여행상품을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 며 “이번 워크숍은양국 여행업자들간의 소통을 강화하고 비즈니스를 늘려 나가는 좋은 기회가 됐으며, 무엇보다 한국 여행객들에게 핀란드가 매력적인 여행지로 인식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핀에어 김동환 한국 지사장은 “짧은 시간이지만 핀란드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고 전하며 워크샵의 시작을 알렸고, 마티헤이모넨 주한 핀란드 대사는 “헬싱키, 레이플란드, 해안가와 다도해 지역, 라플란드 지역은 핀란드에서 꼭 방문해야 할 곳들이다”라고 핀란드를 소개했고 “함께 참여하여 영광이다” 라고 축사를 전했다.

이날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약 두 시간 동안 핀란드 관광업체와 한국의 여행업계가 1:1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핀란드 여행상품의 개발 가능성을 논의했다.

한편 서울에서 핀란드 헬싱키까지 가장 빠르게 갈 수 있는 항공편은 핀에어로, 9시간 30분이면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 도착할 수 있다. 핀에어는 현재 인천-헬싱키 구간을 주7회 운항하고 있으며 일본항공과의 코드쉐어를 통해 부산-나리타-헬싱키 노선도 주7회 운항을 개시했다.

더 많은 관광정보는 핀란드관광청 Visit Finland 홈페이지http://www.visitfinland.com/에서 만날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