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장윤주 "안되겠다" 싶었는데... 다시보니 "멋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힐링캠프 장윤주'

'힐링캠프' 장윤주가 남편과의 첫만남을 회상했다. 남편 정승민은 아내 장윤주의 반전매력에 빠져버린 과거를 이야기하며"멋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는 게스트로 장윤주가 출연했다.

이날 장윤주는 남편 정승민에 대해 “4살 연하다. 우리 어머니도 아버지보다 6살 연상이다."라고 말했다.

장윤주의 남편 정승민은 장윤주와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촬영을 하는데 스태프가 20명 넘게 기다리고 있는데 1시간 지각을 했다"며 "참 안되겠다 싶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승민은"늦게 와서 촬영을 하는데 눈빛이 바뀌더라. 멋있다고 생각했다. 일하는 모습에서 반전매력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장윤주의 남편 정승민은 수염을 기른 모습으로 흡사 홍콩 배우 금성무를 연상케 하는 외모를 지녔다. 장윤주는 "금성무를 좋아했고 나무를 만지는 남자를 만나고 싶었다. 그리고 몸과 마음이 건강한 사람"을 이상형으로 꼽으며 남편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사진=SBS '힐링캠프'>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