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엄마 "남동생은 압류, 반대로 윤정이는 1억원 기부…슬픈 비극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장윤정 엄마'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 씨가 가정사를 다시 들춰내며 또 다른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육 씨는 4일 MBN '뉴스8-김주하의 진실'에 출연, 지난 2년간 딸과의 분쟁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앞서 각 언론사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장윤정을 향한 응원 메시지를 전한데 이어 다시 한 번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이날 육 씨는 "다 내 잘못이다. 딸은 아무 잘못이 없다"면서 "아무리 생각을 하고 뒤돌아봐도 다 내 잘못"이라고 자책했다.

하지만 육 씨는 "약 8년간 살았던 개포동 집이 지난달 3일 경매로 넘어갔다"며 "집도 절도 없어서 쫓겨나다시피 했다. 스님한테 꾸지람도 많이 듣고 참회를 하면서 절에서 살았다"고 현재 상황을 털어놓은 뒤 장윤정에 대한 뼈 있는 발언을 토해냈다.

딸 장윤정과는 3년째 연락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육 씨는 "장윤정이 2013년 5월 방송에서 엄마를 비하하는 말을 했다. 그 뒤로 전화를 해도 받지도 않았다. 지금은 전화번호조차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 딸과의 대립 과정에서 참기 힘든 모욕적인 비난에 휩싸이기도 했다는 사실을 강조하기도 했다. 육 씨는 "사람들이 나를 돈에 환장한 X, 자식 등에 빨대를 꽂은 사람이라고 하는데 그런 시간이 너무 힘들었다"며 "하지만 돈이나 자식에 대한 욕심은 다 부질없다고 생각해 모든 걸 다 내려놨다"고 말했다.


장윤정이 방송에서 "어머니를 이해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고맙다는 생각이 들지만, 왜 방송에서"라며 딸 집에 찾아갔다 봉변을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육 씨는 "한 번도 전화도 없었고 문자도 없었다. 신혼집에 갔더니 청년들이 나오더니 욕설을 하더라. 경찰을 불렀더라 딸이"라며 "그 경찰이 와서 내가 아무말 못하고 집에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주하의 "지난 7월 장윤정의 남동생이 대여금 반환 소송 선고결과에 항소한 것에 대해 앞으로 소송을 취하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 싸움이 굉장히 좋지 않은 말이 들리겠지만 두 남매가 알아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지난 14일 장윤정 남동생 월급에 대해 압류가 들어왔다. 그런데 얼마 있다가 아픈 아기들에게 써달라며 1억원을 기부했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슬픈 비극이라 생각했다. 아마도 내가 전생에 나라를 팔아먹은 죄인이었나보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끝으로 육씨는 "윤정아, 정말 행복해야 되고, 우리 둘이 하던 말 생각나지? 정말 사랑하고 너무 예쁜 내 딸이었던 거"라며 "좋았던 때만 생각하고 딸을 가슴에 품고 살 거야. 정말 잘 살아야돼 진짜 사랑해 윤정이"라고 애틋한 마음을 표했다.

<사진=tvN>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