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령 첫눈, 지난해보다 7일 늦은 '하얀 손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관령 첫눈' '오늘날씨'

첫눈이 내린다는 절기 '소설' 다음날인 24일 밤부터 25일까지 전국에서 비나 눈이 내리고, 이후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초겨울의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특히 27일에는 서울 아침 최저기온 영하 4도 등 전국 대부분이 영하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4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강원 영동 동북부에는 비가 왔으며 대관령에는 첫눈이 내렸다. 지난해보다 7일 늦은 첫눈이었다. 이날 오전 9시 강원지방기상청은 강릉과 속초, 고성, 양양, 평창, 홍천, 양구, 인제 등 도내 8개 시·군에 이번해 들어 첫 대설주의보를 발효하기도 했다.

기상청은 오늘(25일) 비가 눈으로 바뀌면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에도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이날 밤까지 강원 산간 10~30㎝, 동해안 2~7㎝, 내륙 1~3㎝ 가량의 눈이 더 쌓일 것으로 내다봤다.

비가 오는 곳도 있어 동해안·산간은 20~60㎜(많은 곳 80㎜ 이상), 내륙은 5~20㎜ 안팎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6일부터는 북서쪽으로부터 찬 대륙고기압이 남하해 강풍과 함께 올 가을 이후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지형적인 영향으로 충청남도와 전라남북도 서해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는 곳이 많겠다.

서울의 예상 최저기온은 25일 2도에서 26일 0도, 27일 영하 4도까지 떨어진 후 28일 영하 3도를 기록했다가 29일 2도로 오르겠다.

낮 최고기온은 25일 4도, 26일 3도, 27일 1도, 28일 3도, 29일 7도로 예보됐다.


강원지역에 첫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24일 평창군 대관령휴게소에 내린 눈이 소복하게 쌓이고 있다. /사진=뉴스1
강원지역에 첫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24일 평창군 대관령휴게소에 내린 눈이 소복하게 쌓이고 있다.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