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LG 백년대계’ 이끌 한수는?

Last Week CEO Hot /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본준 LG전자 부회장의 두 손에 LG그룹의 미래가 달렸다. 핵심계열사 LG전자에서 경영보폭을 넓혀 그룹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지게 된 것.

LG그룹은 지난달 26~27일 이틀간 이사회를 열고 내년도 임원인사를 단행, 지주사 LG의 신성장사업추진단장으로 구본준 부회장을 임명했다. 구본무 LG 회장과 하현회 사장 등 2인 대표이사 체제에 구 부회장을 ‘플러스’한 셈이다.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사진제공=LG전자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사진제공=LG전자

앞으로 구 부회장은 LG에서 소재·부품, 자동차부품, 에너지 등 그룹 차원의 미래성장사업과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각 계열사가 독립적으로 진행하던 B2B사업의 시너지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단 기존의 LG전자 등기이사를 유지하면서 이사회 의장도 겸임한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친동생인 구 부회장은 LG전자, LG화학, LG반도체, LG디스플레이, LG상사를 거치며 그룹 내 중심계열사를 두루 경험했다. 특히 회사의 위기상황 때마다 구원투수로 등장하며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줬다. 부회장 취임 당시에는 '독한 LG'를 구호로 내걸고 경영쇄신에 나서기도 했다. 이에 업계 일각에선 구 부회장의 이번 인사가 기존 사업에 한계를 느낀 LG의 정면 돌파 방식이 아니겠냐는 분석놓는다.

내년 'LG 백년지대계'의 스타트를 끊을 구 부회장의 한수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12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정채희
정채희 [email protected]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